현대엔지니어링, 신년 안전기원제 및 안전간담회 개최

2019-01-22 14:51:36

- 전면 개정 산업안전보건법 습득 및 토론 진행

▲현대엔지니어링 본사 및 국내현장 임직원 100여명은 경기도 안양에 위치한 삼성산에 올라 '안전기원제'를 가졌다. ⓒ 현대엔지니어링


[프라임경제] 현대엔지니어링은 2019년 한 해 동안 전사 무재해를 기원하고 안전문화를 내재화하기 위한 '2019년도 안전기원제'를 진행했다고 22일 밝혔다.

22일 현대엔지니어링 본사 및 국내현장 임직원 100여명은 경기도 안양에 위치한 삼성산에 올라 '안전기원제'를 가졌다.

이날 안전기원제에 참석한 임직원들은 안전기원문 낭독을 통해 현대엔지니어링이 전 사업장을 무재해로 완공함으로써 인간존중을 실천하고 국가산업에 공헌하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기원했다.

이어 안양 블루몬테 연수원에서 열린 안전간담회에서는 화공·전력·인프라·건축 등 각 사업본부 팀장·실무자 및 국내현장 관리감독자와 안전·보건관리자 200여명이 참석해 현장 안전관리에 대한 견해를 토론하고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22~24일까지 2박3일간 진행되는 안전간담회에서는 전면 개정된 산업안전보건법의 내용을 살펴보고 현대엔지니어링이 현재 수행중인 건설현장들의 안전준수 현황도 공유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이번 안전기원제 및 간담회는 본사와 현장 안전관리자가 한데 모여 2019년 한 해 동안 무재해를 달성하기 위해 토론하고 보다 실효적인 방안을 마련하는 매우 중요한 자리가 됬다"며, "이번 행사를 시작으로 현장별 감성안전활동, 현장소장 안전교육, 안전·보건 리더십교육 등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마련해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기업문화 정착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장귀용 기자 cgy2@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