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나비생태공원 시범 운영

2019-01-23 15:16:25

-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관람, 월요일 휴관

▲남해 나비생태공원. ⓒ 남해군

[프라임경제] 남해군의 대표 생태관광시설 중 하나인 나비생태공원이 1년간의 내부 보수공사를 마무리하고, 3월 정식운영에 앞서 시범운영을 시작했다.

시범운영 기간 중 관람료는 무료이며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관람이 가능하지만, 공원시설 관리를 위해 매주 월요일은 휴관한다.

남해나비생태공원은 2006년 개장 이래 사시사철 나비의 화려한 날갯짓에 매혹되는 시간을 즐길 수 있어 매년 10만명의 관람객이 찾아온 곳이다.

제1전시실은 아름다운 나비가 태어나는 과정을 그린 '나비의 한살이', 나비의 생체구조와 특징을 알 수 있는 '나비의 몸' 등 대한민국뿐만 아니라 각국의 다양한 나비와 나방에 관한 이야기 등을 알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됐다.

▲남해 나비생태공원 나비. ⓒ 남해군

제2전시실은 곤충의 기원과 특징, 살아 움직이는 딱정벌레와 벌과 개미, 수서곤충 아쿠아리움 등을 살펴볼 수 있고, 사라져 가는 곤충의 현실을 인식하고 생명의 소중함과 보존의 필요성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전시 코너도 마련됐다.

또 나비온실은 전시실에서 학습한 나비의 생태정보를 바탕으로 실제 날아다니는 다양한 나비들과 2000여주의 식물, 인공폭포 등도 감상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지하에는 나비의 생태를 비롯해 곤충과 양서류, 파충류 등에 대한 정보를 습득하고 직접 경험할 수 있는 표본관과 체험관이 자리해 있다.


강경우 기자 kkw4959@hanmail.net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