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 설 맞이 공사대금 600억원 조기지급

2019-01-25 09:16:26

- 250개 협력사 자금소요부담 감소 위해 실시

[프라임경제] 반도건설(대표이사 박현일)이 설 명절을 앞두고 협력사들이 자금운용을 원활히 할 수 있도록 공사대금 600여억원을 설 연휴 이전에 조기 지급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에 조기 지급되는 규모는 250여개 협력사에, 공사대금 600여억원이다. 

반도건설은 협력사들과의 동반성장 및 상생협력을 위해 지난해부터 공사대금을 조기 지급해 왔다. 설 명절을 앞두고 기성·준공금 등 공사대금 조기 지급으로 자금 소요가 많은 협력사들의 부담을 덜어주고 풍성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라고 반도건설 측은 설명했다.

반도건설 관계자는 "명절을 앞두고 인건비·상여금·물품대금 등 자금 부담이 가중되는 협력사들의 사정을 고려해 공사대금을 조기 지급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협력사들과 지속적인 상생 및 동반성장을 위한 파트너십 구축을 통해 상품의 품질 향상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