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 '설맞이 이웃사랑' 상생경영활동

2019-01-29 12:03:31

- 협력사 대금 900억원 조기 지급…따뜻한 마음 나누는 행사

▲한화건설 임직원들이 지난 25일, 마포장애인종합복지관을 방문해 지역 이웃들에게 선물할 설명절세트를 포장해 나눠 드리는 설맞이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 한화


[프라임경제] 한화그룹 주요 제조 및 화학 계열사들이 설 명절을 앞두고, 협력사 물품 및 용역 대금 900억원 가량을 현금으로 조기 지급한다. 

명절을 앞두고 협력사 자금 운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조치 일환으로, 한화 주요 계열사들은 설 및 추석 명절마다 대금을 조기에 지급하고 있다. 

명절을 앞둔 협력사 입장에서는 직원들 성과급이나 2·3차 협력사 비용 부담이 만만치 않기 쉽다. 하지만 이를 해소하고자 한화그룹 계열사에서 예정된 자금을 조기 현금으로 집행해 경기 선순환에 기여하려는 것이다. 

계열사별로는 △한화 방산과 기계부문 207억원 △한화건설 93억원 △한화시스템 76억원 △한화에어로스페이스 67억원 △한화케미칼 60억원 △한화디펜스 50억원 등 대금 약 900억원을 평소보다 최소 열흘에서 보름 정도 앞당겨 현금 지급한다.

아울러 한화그룹 15개 계열사 29개 사업장에서는 설 명절을 맞아 지역 주민들과 함께하는 사회공헌 활동도 진행한다.

지난 25일에는 한화건설 임직원 30여명이 마포구 성산동 마포장애인 종합복지관을 방문해 지역 내 이웃들에게 선물할 설 명절 선물세트를 포장하고 직접 나눠주는 행사를 가졌다.

오는 30일에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테크윈 △한화디펜스 △한화파워시스템 △한화정밀기계와 성남시자원봉사센터가 함께하는 사랑의 떡국나눔 행사를 진행한다. 임직원 포함 약 90 여명이 참여해 떡국용 떡·한우·한과 등 설 음식 500세트를 포장하고 전달할 계획이다. 

한화시스템은 방위산업체 성격에 맞게 오는 2월1일 장시권 대표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서울 중구보훈회관에서 지역 국가유공자들을 대상으로 명절 음식과 생활용품을 나누는 행사를 계획하고 있다. 

그 외에도 각 계열사별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이웃 사회와 함께 명절 분위기를 한껏 고취할 예정이다.
 
한편, 갤러리아백화점은 지역 농수산품 명품화 지원 및 육성을 위해 갤러리아 센터시티 및 타임월드 백화점 내 아름드리 매장을 운영한다. 당진시와 태안군 품평회를 통해 신규 발굴된 평가우수업체를 중심으로 백화점 내 아름드리 매장을 통해 명절 세트 판매를 지원하는 것이다. 

이는 충남지역 농수산물 가공 상품 판매 활성화를 위해 2015년부터 진행한 갤러리아백화점 대표 지역 사회 상생활동으로, 지난해 설과 추석에 각각 매출액 2억4000만원과 3억5000만원을 기록한 바 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