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협력사 공사대금 600억 조기지급

2019-01-30 15:45:07

- 2월14일 지급예정일 보름 앞당겨 1월30일 지급완료

[프라임경제] 포스코건설은 오는 2월14일까지 지급해야 하는 거래대금 600억원을 보름 가까이 앞당겨 30일에 모두 지급 완료했다고 30일 밝혔다.

자금소요가 많은 설 명절을 앞두고 중소 협력사들의 재무 부담을 덜어 주기 위해 거래대금을 조기 지급했다는 것이 포스코건설의 설명이다.

포스코건설은 지속적인 건설경기 침체로 자금난을 겪고 있는 중소 협력사와의 상생협력 차원에서 매년 설과 추석을 앞두고 거래대금을 조기 집행해 왔다. 

특히 지난 2010년부터는 국내 건설사로는 최초로 협력사들에게 거래대금을 전액 현금으로 결제해 오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520억원 규모의 상생협력펀드를 조성해 협력사들이 낮은 금리로 운영자금을 대출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비즈니스 파트너와 가치를 함께 창출하고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해 기업시민으로서의 역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장귀용 기자 cgy2@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