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생 열에 일곱 "설 연휴 정상근무 한다"

2019-01-31 11:23:17

- '유통·판매' 업·직종 가장 높게 나타나…68% "설 당일도 근무"

[프라임경제] 황금돼지해 첫 연휴이자 민족 대명절인 설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아르바이트생 10명 가운데 7명은 올해 설 연휴 기간에도 정상 근무를 할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설 연휴 기간 정상근무를 한다는 답변은 '외식·음료'와 '유통·판매' 업·직종에서 높았다.

▲알바생 10명 중 7명은 설 연휴에도 정상근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 알바몬

알바몬(대표 윤병준)이 설 연휴를 앞두고 알바생 189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올해 설 연휴에 정상근무 한다'는 응답이 전체의 68.3%에 달했다. 
설 연휴 기간 정상근무를 한다는 답변은 편의점과 백화점 아르바이트로 대표되는 '유통·판매(79.3%)' 아르바이트가 가장 높았다. 

이어 △외식·음료(76.5%) △서비스(73.4%) △문화·여가·생활(66.7%) 업·직종 순으로 파악됐다. 특히 설 연휴 근무자 중 68.0%가 설 당일인 2월5일에도 근무하는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설 연휴 근무자 5명 중 2명이 스스로 원해 '자발적으로 근무'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설 연휴 기간 근무하는 이유를 묻자 '내가 원해 자발적으로 근무'한다는 답변이 40.9%를 기록한 것. 반면 이보다 15%p 가량 높은 56.0%의 알바생은 '매장·사무실이 정상 운영해 어쩔 수 없이 근무'한다고 답했다.

시급 등 설 연휴 기간 근무조건은 평소와 크게 다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설 연휴 근무 시 어느 정도의 시급을 받는지 조사한 결과 '평소와 비슷하거나 같다'는 답변이 73.0%를 차지한 것. 이어 4명 중 1명인 25.9%는 평소보다 시급을 많이 받는다고 답했다. 

근무시간 역시 '평소와 비슷하거나 같다'는 답변이 52.6%로 과반수를 기록했고, '평소보다 많은 시간 일한다'는 답변이 39.5%로 비교적 높았다. 

알바몬 관계자는 "연휴 기간 부족한 일손으로 인해 아르바이트생들의 근무시간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편, 알바생들은 설 연휴 알바의 장점으로 △단기간 근무해 돈을 벌 수 있는 점(42.0%) △평소보다 센 시급(41.8%) △불편한 친척과 불편한 자리를 피할 수 있는 점(27.8%) 등을 꼽았다(복수응답). 

이와 대조적으로 설 연휴 아르바이트의 단점으로는 △남들이 쉴 때 근무해야 하는 점(75.4%) △일손이 부족해 업무량이 많은 점(33.7%) △설 분위기를 못 느끼는 점(30.8%) 등이 꼽혔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