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만여명 운집한 포천시, '7호선 연장' 예비타당성 면제

2019-01-31 15:37:03

- 신도시건설 등 후속 사업 추진 동력 확보 밑거름

▲29일 정부에서 발표한 '2019 균형발전 프로젝트'의 예비타당성 면제 사업에는 '7호선 옥정-포천 연장사업'이 포함됐다. ⓒ 포천시


[프라임경제] 경기도 포천시의 숙원사업인 지하철 7호선 옥정-포천 연장사업(도봉산 옥정-포천선)추진에 탄력이 붙었다. 지난 29일 정부가 발표한 '2019 균형발전 프로젝트' 브리핑에서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대상에 포함되었기 때문이다.

당초 정부는 지역균형발전을 염두에 두고 수도권지역의 사업들은 대상에 포함시키지 않는 원칙을 세웠지만, 포천의 경우 군사도시로서 그간 지역발전이 여타 지역에 비해 낙후된 것이 참작원인이 됐다.

이번 예비타당성조사 제외로 포천은 앞서 설계진행중인 15.1㎞에 이어 옥정-소흘-대진대를 거쳐 포천으로 이어지는 19.3㎞ 구간의 전철연장을 진행할 수 있게 됐다.

'도봉산 옥정-포천선'은 1조원 규모의 사업비가 책정됐으며, 정부에서는 해당 사업을 '지역주민의 삶의 질 제고' 부문에 포함시켜 그간 낙후되었던 경기북부지역 발전을 추진해나갈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군사도시로 희생 70여년…용정·장자산업단지 분양률 재고되나

포천시는 5군단과 6군단 사령부와 예하부대를 비롯해 8사단 사령부 및 예하부대 등 중부전선의 핵심 전략요충지로 국가방위에 앞장서온 도시다. 아시아최대 크기인 승진훈련장을 비롯해 각종 군사시설이 포진해있는 도시의 특성상 그간 도시발전이 더딜 수밖에 없었던 곳이다.

▲지난 15일 광화문에서는 포천시민 1만여명이 운집해 '7호선 옥정-포천 연장 사업' 예비타당성면제를 촉구하는 결의대회가 열렸다. = 장귀용 기자


철원평야와 맞닿아있는 포천은 전략적 요충지일 뿐만 아니라, 김일성이 별장에서 한국전쟁을 기획했다고 전해지는 산정호수를 비롯해 허브아일랜드·베어스타운와 같은 관광명소, 명성산을 비롯한 빼어난 경관의 자연환경을 가진 곳이다.

그러나 이와 별개로 군사도시의 특성상 도시개발에 제한이 많아 70여년의 세월동안 상대적인 박탈감을 느껴왔다는 것이 주민들의 이야기다. 이러한 설움은 지난 15일 광화문광장에 15만 포천인구의 15분의 1에 해당하는 1만여명이 운집해 '면제 촉구 결의대회'를 여는 것으로 나타났다.

포천시민들은 이번 사업을 계기로 용정과 장자의 산업단지 분양률이 재고될 것을 기대하는 눈치다. 7호선 연장을 통해 서울 강남까지 150분이 소요되던 시간이 70분으로 단축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유동인구가 늘어나고 접근성이 대폭 개선될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

포천시는 7호선 연장사업에 이어서 포천신도시사업과 디자인테마 산단 '고모리에'를 비롯한 지역발전 사업을 연계해서 추진해나갈 방침이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전철7호선을 유치함으로써 인구 30만의 자족도시로써의 길이 활짝 열렸다"며, "그간 부진했던 용정과 장자의 산업단지의 분양률 재고와 더불어 △고모리에 조성 사업 △힐마루리조트 조성 사업 △일동 칸리조트 사업 등도 새로운 국면을 맞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장귀용 기자 cgy2@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