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교일 '안태근 은폐' 의혹 이어 스트립바 추태?

2019-02-01 09:39:41

- 예천군, 가이드폭행에 지역구 의원 줄추문 '곤욕'

[프라임경제] 공무를 이유로 떠난 미국 연수에서 가이드에게 이른바 '스트립바' 안내를 강요한 당사자로 지목된 최교일 자유한국당 의원(경북 영주·문경·예천군)이 석연찮은 해명으로 입길에 올랐다. 

▲22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최교일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앞서 미국 현지에서 20여년 동안 가이드 일을 해 온 대니얼 조씨는 지난 31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실명으로 출연해 "현직 국회의원인 C의원이 2년 전 가을 연수를 와 저녁식사 후 스트립바에 가자고 강요해 일행을 안내한 적이 있다"고 폭로했다. 

조씨는 C씨를 '경북 지역 국회의원'이라고 했지만 방송 이후 최 의원이 입장자료를 내면서 파문이 확산됐다.

최근 자유한국당 소속 예천군의회 의원들이 해외 출장 중 여성 도우미를 요구하며 현지 가이드를 폭행해 물의를 빚은데 이어, 해당 지역 국회의원까지 추문에 휩싸인 탓에 지역 민심에도 적잖은 후폭풍이 예상된다.

최 의원은 이날 "2016년 지역 연고 오페라단의 요청을 받아 카네기홀 공연 홍보를 위해 뉴욕에 방문한 사실이 있다"며 "스트립쇼를 하는 곳으로 가자고 한 사실은 없고, 실제 가지도 않았다"고 해명했다. 

특히 "한국계 미국인 김모 변호사 등 일행 두 명과 저녁식사부터 동석했고 두 사람과 직접 통화해 주점에서 30~40분 정도 머문 것을 확인했다"면서 "해당 주점은 김 변호사 사무실 인근에 있고 스트립쇼 하는 곳이 아닌 누구나 출입 가능한 공개적이고 합법적인 곳"이라고 선을 그었다. 

가이드 조씨의 주장을 전혀 근거 없는 것으로 부인한 셈이다. 하지만 최 의원이 이후 취재진과 직접 대면한 자리에서 다소 모호한 입장을 보이면서 여론이 들끓고 있다. 

최 의원은 "스트립바가 맞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을 받자 "춤추는 무희들은 있었을 것 같다"며 다소 말을 흐리면서도 "별도의 테이블에서 술 한 잔 했다. 누구나 갈 수 있는 바로, 스트립쇼를 하는 곳은 확실히 아니었다"고 되받았다. 

이어 "이번 폭로는 야당 의원에 대한 표적보도"라며 불쾌함을 감추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법무부 검찰국장과 서울중앙지검 검사장을 지낸 최 의원은 지난해 안태근 검사로부터 성추행 피해를 입은 서지현 검사의 '미투(metoo)' 폭로와 관련, 사건 무마를 주도한 인물이라는 주장이 나와 곤욕을 당한 바 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