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원 '설 명절은 자매마을과 함께'

2019-02-01 10:31:46

- 설맞이 자매마을 농축산물 직거래장터

▲에스원은 자매마을인 평창군 농축산물을 판매하는 직거래 장터를 운영했다. 에스원 임직원들에게 평창군 농축산물을 소개하고 있다. ⓒ 에스원


[프라임경제] 종합 안심솔루션 회사 에스원(012750)은 자매마을 농축산물을 판매하는 설맞이 직거래 장터를 열었다고 1일 밝혔다. 

설맞이 직거래 장터는 자매마을에서 생산한 농축산물을 임직원들에게 판매해 농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마련했다. 

에스원은 서울 순화동에 위치한 본사에서 자매마을 주민이 직접 참여한 직거래 장터를 열었다. 

장터에서는 나물·사과·한우·황태 등 농축산물 40여개 품목을 10~20%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했다. 아울러 전화로 바로 주문이 가능한 온라인 장터도 개설해 본사뿐만 아니라 전국 직원들도 직거래 장터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이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평창 지역 농산물에 대한 홍보도 이뤄지고 있다. 

에스원과 평창군 인연은 지난 2005년 자매결연부터 시작됐으며, 2013년 안전한 동계올림픽 개최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후 △지역 학생 대상 직업체험 및 진로멘토링 사업 △전군민 대상 심폐소생술 교육 △독거노인 사회안전망 구축사업 등 꾸준히 상생을 유지하고 있다. 또 2012년부터 추석맞이 직거래장터를 운영하며 지역 농축산물 판매에도 도움을 주고 있다.

박준성 에스원 경영지원실 전무는 "14년간 평창군과 인연을 이어온 만큼 주민들에게 실질적 도움이 되는 사업을 발굴해 지속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