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딸 KT 채용의혹, 정권의 기획공작"

2019-02-01 16:19:31

- "검찰 앞세운 언론플레이 중단하라" 입장

[프라임경제] 딸의 KT(030200) 특혜채용 의혹으로 검찰 수사선상에 오른 김성태 자유한국당 전 원내대표가 1일 "문재인 정부가 검찰과 언론을 앞세워 기획공작을 벌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전 원내대표. ⓒ 프라임경제DB

앞서 <한겨레>는 전날 검찰 수사상황을 토대로 김 전 원내대표의 딸이 KT 서류전형 합격자 명단에 없었다고 보도했으며 김 전 원내대표에 대한 비난이 들끓었다. 

김 전 원내대표는 1일 오후 공식입장을 내고 "검찰을 빗댄 보도행태는 다분히 의도된 정치공작적 행태"라면서 "당사자인 본인의 딸은 이메일을 통해 서류전형 합격통보를 받았다는 사실을 분명히 기억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합격통보 메일을 받지 않았다면 인적성검사 등 이후 전형절차에 어떻게 응시할 수 있었겠느냐"며 "KT는 지금이라도 '인적성검사 일자와 장소' 등을 안내한 통지문의 전산기록을 확인해 공표해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또한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 언론에 흘린 제보자의 존재에 대해서도 의구심을 드러냈다. 검찰이 사실상 피의사실 공표를 통해 여론재판을 부추기고 있다는 것이다. 

김 전 원내대표는 "검찰이 보도 내용에 대해 '공식적으로 확인해 줄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는데, 한겨레가 누구를 통해서 어떤 과정을 거쳐 내용을 확인했는지 분명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혹시라도 다른 경로를 통해 정보를 유출한 것이라면 이는 명백한 수사자료 유출"이라면서 "피의사실 공표에 대한 법적 책임을 감당해야 할 것"이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한편 김 전 원내대표 측은 딸의 채용 관련 의혹이 김경수 경남지사 1심 선고 후폭풍의 물타기를 위한 언론플레이라는 주장도 내놨다. 

그는 "엊그제 김경수 지사 1심 선고가 내려지자마자 기다렸다는 듯이 언론플레이를 통해 사안의 본질을 흐리고 물타기하는 것을 더 이상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현 정부의 댓글여론조작 일단이 드러난 마당에 정권에서 기획, 의도한 여론공작수사라는 강한 의심이 들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의혹이 있다면 검찰이 객관적인 사실에 근거해 명확하게 사실관계를 규명하면 될 일"이라면서 "검찰이 모든 정치적 의도를 배제하고 엄정, 객관적으로 수사한다면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서라도 수사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부연했다. 



이수영 기자 lsy@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