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대통령 안 됐으면 북한에 전쟁 났을 것"…트럼프 공로 과시

2019-02-06 13:09:43

- 트럼프-김정은 베트남서 27‧28일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공식화

[프라임경제] 현지시간 2월5일(한국시간 2월6일 오전 11시) 열린 신년 국정연설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2차 북미정상회담을 열 것이라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단, 개최 도시를 구체적으로 지목하진 않았다.



미 연방의회 하원회의장에서 실시한 국정연설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나와 김 위원장은 돈독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새롭고 과감한 외교정책의 일환으로 한반도에서 평화를 위한 역사적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내가 대통령이 되지 않았다면 수백만명의 목숨을 담보로 북한과 큰 전쟁을 치러야 했을 수도 있다"며 "그러나 최근 북한이 억류 중이던 한국계 미국인을 송환하고, 15개월 동안 마시일을 발사하거나 핵실험을 하지 않는 등 좋은 기류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자신이 한반도 평화에 이바지했음을 강조한 것.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껏 공 들인 북미 관계 개선 노력이 이제는 가시적 성과를 내길 바라는 눈치다. 이번 주 스티븐 비건 북한 특사의 방북이 예정돼 있으며 '신년 국정연설'을 통해 '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을 드라마틱하게 밝힌 상황에서도 이 같은 의중이 드러난다.

한편, 이번 2차 북미정상회담은 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1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160여일만에 개최되는 만큼 구체적이고 실질적 성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조규희 기자 ckh@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