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참패 데자뷰" 북미정상회담과 겹친 전대 일정, 한국당 낭패

2019-02-06 16:23:52

- 6·13 지방선거 때도 북미 정상회담 여파 '참패'…일각에선 "일정 변경" 주장

[프라임경제] 27일로 예정된 자유한국당 전당대회가 제2차 북미 정상회담에 묻힐 위기에 처했다. 마치 지난 6·13 지방선거의 데자뷰를 보는 듯한 느낌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현지시간 5일 국정연설을 통해 "27~28일 양일간 베트남에서 북미 정상회담을 개최한다"고 말했다. 이에 한국당 안팎에선 정상회담에 밀려 전대가 컨벤션 효과를 누리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한반도의 진정한 평화를 가져오길 바란다"는 입장을 발표했지만, 이와는 별개로 정상회담과 전당대회 일정이 겹치면서 "전대 일정 조율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속속 제기되고 있다.

당 대표 주자로 나선 홍준표 전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당 전당대회 효과를 감쇄하려는 술책"이라며 "당에선 전당대회를 한달 이상 미뤄 지방선거 때처럼 일방적으로 당하지 않도록 검토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지방선거 패배의 책임을 안고 대표직을 물러난 홍 전 대표는 더욱 민감하게 반응할 수밖에 없는 상황. 홍 전 대표는 "회담 후 저들은 남북정상회담을 열거나 김정은 방한을 추진할 것"이라며 "그래서 한달 이상 전당대회를 연기하자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비단 홍 전 대표뿐만 아니라 다른 후보군인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비롯해 주호영 의원, 김진태 의원도 전당대회 연기가 불가피하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오 후보 캠프에서는 "당의 중요 행사가 외부적 요인에 영향받는 것은 적절치 않다. 일정을 늦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 의원과 김 의원 역시 현 상황을 고려해 전당대회 일정 변경을 촉구했다.

단, 유력 후보로 분류되는 황교안 전 총리는 "우리 계획대로 우리 길을 가면 된다"는 말로 일정 변경이 필요치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각 진영간 온도차는 각자의 유불리에 영향을 받는다는 게 정치계의 중론이다. 현재 여론조사 등에서 1위를 달리고 있는 황 전 국무총리는 이 기세를 몰아 빨리 전당대회를 치르고자 하는 반면 타 후보의 경우 막판 역전극을 노리기 위해 조금이라도 시간을 벌고자 하는 의도가 있다는 분석이다.



조규희 기자 ckh@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