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시, 라돈 간이측정기 무상 대여

2019-02-09 00:37:28

[프라임경제] 나주시(시장 강인규)는 '라돈'에 대한 시민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라돈 간이측정기 무료 대여 서비스를 시행한다. 

라돈은 암석이나 토양을 비롯한 생활 주변에서 발생하는 무색·무취·무미의 자연 방사능 기체로 세계보건기구(WHO)에서 1급 발암물질로 규정한 위험 물질이다. 

특히 최근 일부 침대 매트리스 및 라텍스 등 생활(침구)용품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라돈성분이 검출됨에 따라, 국민적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시는 실시간 라돈 수치 파악이 가능한 간이 측정기 30대를 구입, 읍·면사무소와 동 행정복지센터에 각각 배부하고 시민에게 3일 간 무상 대여한다. 

대여 희망자는 신분증을 지참하고 거주지 관할 읍·면사무소 및 동 행정복지센터로 전화 또는 방문 신청하면 된다. 신청 순에 따라 순차적으로 이용할 수 있어 방문 전, 전화로 확인하는 것이 좋다. 

측정기 사용 시에는 보다 정확한 측정을 위해 창문과 방문을 닫아야 하며, 바닥에서 50cm이상 위, 방 책상 또는 거실 탁자 위에 놓는 것이 적합하다. 

측정값은 10분 간격으로 표시, 1시간 간격으로 저장되며, 기준치보다 4pCi /l(148Bq/㎥)보다 높으면 알람이 울린다. 

계절별로 라돈 농도는 겨울철에 가장 높게 측정됨으로, 상시모니터링 해주는 것이 좋고, 무엇보다 지속적인 환기를 통해 공기를 순환시켜 주는 것이 중요하다. 

시 관계자는 "라돈 측정기 무료 대여를 통해 시민의 건강을 지키고 불안을 해소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유해환경으로부터 시민의 보건을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