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개최지 '하노이'…비핵화 이행 조치 여부 '초점'

2019-02-10 13:56:43

- 미국 전략적 양보 분석…트럼프 대통령 "경제적인 로켓" 강조

[프라임경제]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지가 베트남 정치·행정 중심지 하노이로 결정됐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의 2박3일에 걸친 협상 끝에 북측의 뜻이 관철된 것이란 분석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8일(현지시각) 이달 27~28일 북미정상회담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다고 트위터에 발표했다.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지가 베트남 정치·행정 중심지 하노이로 결정됐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9일 오전 평양에서 북한과 실무협상을 하고 돌아온 스티븐 비건 미국 구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 뉴스1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우리 측 대표가 매우 생산적인 만남을 마치고 북한을 막 떠났다. 김정은과의 2차 정상회담 시간과 일정에 대해 합의했다"며 "27~28일 하노이"라고 밝혔다.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날짜와 개최 국가는 앞서 공개됐지만, 개최 도시를 놓고 미국은 다낭을, 북한은 하노이를 주장하며 팽팽한 신경전을 펼쳐온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하노이를 선호하는 이유는 자국 대사관이 있어 경호가 유리하다는 점과 함께 김 위원장이 국빈 방문을 계획하고 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반면 미국은 2017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APEC 정상회의'가 열렸고, 트럼프 대통령이 방문한 경험이 있고, 섬이 많고 고립된 지역이 많아 경호에 최적화됐다는 점도 미국이 '다낭'을 회담 장소로 주장한 이유였다. 

하노이 결정과 관련, 미 언론과 워싱턴 외교가는 중부 해안의 휴양도시 다낭을 원했던 미국이 하노이 개최를 주장한 북한에 양보했다고 분석했다.

미국이 베트남의 개혁·개방 모델인 '도이머이(쇄신)'의 심장부인 하노이로 개최지를 양보하면서 북한이 핵·미사일을 포기하면 경제 강국이 될 것이라는 메시지 효과를 극대화하려 했다는 것이다. 

실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에서 하노이 개최를 발표하면서 "북한은 김정은의 지도력 아래 대단한 경제강국(great Economic Powerhouse)이 될 것이다. 북한은 다른 종류의 로켓이 될 것-경제적인 로켓!"이라고 북한의 경제성장 잠재력을 언급하며 '비핵화시 경제발전 지원' 방침을 재확인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