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년간 韓 응급의료 몸담은 故 윤한덕 센터장 'LG 의인상'

2019-02-11 11:08:25

▲故 윤한덕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장. ⓒ LG

[프라임경제] LG(003550)는 故 윤한덕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장(51)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하고, 유가족에게 1억원의 위로금을 전달한다고 11일 밝혔다. 

응급 상황에 처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한다는 신념으로 17년간 한국 응급의료 발전을 위해 헌신하다가 순직한 故 윤한덕 센터장의 숭고한 사명감을 기리기 위한 것이다.

윤 센터장은 전남대 응급의학과 1호 전공의로, 2002년 국립중앙의료원에 중앙응급의료센터가 문을 열 당시 기획팀장으로 응급의료 현장에 합류했다. 그는 평소 '중증 환자들이 응급실에서 기다리지 않고 제때에 치료를 받는 것이 가장 큰 소망'이라는 생각으로 밤낮없이 일해왔다.

2012년 중앙응급의료센터장에 취임해서는 응급의료 전용 헬기 도입, 국가 응급진료 정보망 구축과 재난응급의료 상황실 운영 등 현재의 국내 응급의료, 외상의료 체계를 만들어 온 '응급의료의 버팀목'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그는 응급의료에 대한 뜨거운 열정과 헌신으로 일주일 중 5~6일을 귀가하지 않고 사무실 간이침대에서 쪽잠을 청하며 근무해왔던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평소 자신의 안위보다 한 명의 응급환자라도 더 잘 돌볼 수 있는 응급의료 체계를 만들고 발전시키는데 의지가 컸던 고인의 헌신적인 노력과 정신을 우리 사회가 함께 오래도록 기억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LG는 올해부터 LG 의인상 시상 범위를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들에 더해 우리 사회와 이웃을 위한 선행과 봉사로 크게 귀감이 된 시민들로 확대키로 했다.

임재덕 기자 ljd@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