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신용카드사에 '카카오톡 알림톡 서비스' 제공

2019-02-11 10:22:08

▲카카오가 신한카드를 시작으로 신용카드사에 카카오톡 알림톡 서비스를 제공한다. ⓒ 카카오

[프라임경제] 카카오(035720)는 신한카드를 시작으로 신용카드사에 카카오톡 알림톡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1일 밝혔다.

이에 알림톡을 도입한 카드사 회원은 별도의 동의 과정을 거쳐 카카오톡으로 결제 알림을 받아볼 수 있게 됐다.

알림톡은 카카오톡을 활용한 기업 메시지 서비스로 2만5000여개에 달하는 주요 기업과 기관, 지자체 등에서 이미 활용 중이다.

해당 기능은 높은 편의성과 보안성을 바탕으로 △주문‧예약 내역 △배송 현황 △일정 안내 등과 같은 이용자에게 필요한 정보를 카카오톡으로 보내준다.

알림톡의 가장 큰 장점은 스미싱이나 해킹 등 보안 위협을 최소화했다는 점이다. 상대방의 번호를 알면 누구나 보낼 수 있는 문자 메시지와 달리 알림톡 발신자에 대한 사전 검증과 협의를 거쳐 발신자를 명확히 알 수 있는 기업‧서비스 로고와 함께 카카오의 인증 마크가 붙어 전송되기 때문이다.

아울러 기업 차원에서는 알림톡을 마케팅과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내는 것도 가능하다. 이용자에게 친숙한 카카오톡으로 정보를 안내, 자사 서비스에 대한 관심을 환기시킴으로써 충성 고객을 확보하는 계기로 만들 수 있다.

카카오는 신한카드 외 △현대카드 △삼성카드 등과도 알림톡 도입을 위한 협의 중에 있어 카카오톡으로 결제 알림 메시지를 보내는 카드사는 점차 늘어날 전망이다.

신석철 카카오 비즈파트너부문 부사장은 "카카오톡 알림톡은 사업자와 이용자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메시징 서비스다"며 "카카오가 보유한 강력한 개인정보 보호 및 보안 정책 시스템을 적용해 신뢰성과 편의성을 동시에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유진 기자 ouj@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