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생명 '월지급식 ELS의 정석 변액보험' 선보여

2019-02-11 14:49:41

[프라임경제] 하나생명(대표 주재중)은 ELS에 투자, 안정성은 높이고 매월 발생하는 투자 수익을 생활비로 활용 가능한 '(무)월지급식 ELS의 정석 변액보험'을 11일부터 판매한다고 알렸다.

▲하나생명이 ELS에 투자해 안정성은 높이고 매월 발생하는 투자 수익을 생활비로 활용 가능한 (무)월지급식 ELS의 정석 변액보험을 출시했다. ⓒ 하나생명

이 상품은 원금만 ELS로 재투자하고 수익은 손님에게 매월 지급해 저금리와 고령화시대에 안정적인 현금흐름을 가능하게 했다. Go-Stop 활용으로 매월 발생하는 쿠폰수익금은 연간 12회까지 지급 중지와 재개를 통해 보험차익 발생시점을 조정할 수 있어 절세가 가능하다.

특히 ELS상품에 보험의 장점을 부가한 것이 특징이다. 예적금보다 높은 수준의 수익을 추구하고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종목형이 아닌 지수형에, 매월 수익을 확정 지을 수 있도록 월수익확정식 ELS에 투자한다.

KOSPI200·S&P500·HSCEI 등 지수형 월수익확정식ELS에 투자해 위험성을 낮추고 수익 달성 가능성을 높였다. 매월 발생한 수익을 손님에게 지급함으로써 월 생활비로 활용하도록 했으며 관련세법 요건에 부합할 경우 보험 차익 비과세 혜택에 선취수수료 없이 자동 재투자할 수 있다.

해당 보험은 손님의 위험 성향에 따라 주가지수ELS인컴형, 국내주식형, 글로벌채권형, MMF형 펀드로 운용된다. 중도인출이나 약관대출, 추가납입 기능으로 유연한 자금활용이 가능하다.

최소납입보험료는 500만원으로 만 15세부터 70세까지 가입 가능하며 기능별로 연간 12회까지 수수료 부담없이 펀드 변경과 중도인출할 수 있다.

고안조 하나생명 변액보험자산운용부 본부장은 "(무)월지급식 ELS의 정석 변액보험은 매월 지급하는 쿠폰을 통한 안정적인 현금흐름 확보는 물론, ELS투자로 원금손실 가능성은 낮추고 수익률을 높여 더 큰 혜택을 주고자 고안한 상품"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Go-Stop으로 장기간 투자 시에도 필요한 자금을 충분하게 활용할 수 있어 자금의 셀프디자인을 통해 투자수익과 안정적인 자산관리를 추구하는 분들에게 좋은 상품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상품은 하나생명의 방카슈랑스 채널인 KB국민은행과 경남은행을 통해 판매한다. 내달부터는 KEB하나은행에서도 가입 가능하다.





하영인 기자 hyi@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