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군, 구제역 철통방역 총력

2019-02-11 17:26:07

- 대책회의 열고 방역추진상황 점검 등

[프라임경제] 충남 서천군(군수 노박래)은 지난 11일 구제역 등 악성 가축전염병 방역대책 회의를 갖고 구제역 확산 방지에 나섰다.

▲서천군은 구제역 철통방역에 총력 방역대책 회의를 개최했다. ⓒ 서천군청

이날 회의에서 노박래 서천군수를 비롯한 간부공무원들은 방역추진상황을 꼼꼼히 점검했으며, 노 군수는 강도 높은 방역 및 예찰활동의 지속 추진을 지시했다.

서천군은 지난 1월말 경기 안성과 충북 충주에서 구제역이 발생함에 따라 노박래 군수를 본부장으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있으며 관내 562농가 소․돼지 등 3만5000여두에 대한 긴급예방접종을 마쳤다.

또, 소독약 공급과 소독지원에 힘쓰는 등 구제역 예방에 주력하고 있으며, 향후 지속적인 방역활동 실시는 물론 방역 현장에 대한 철저한 점검을 실시해 구제역 확산을 차단할 방침이다.

노박래 군수는 대책회의에서 "가창오리를 비롯한 철새 35만여마리가 머물고 있어 AI도 우려되는 만큼 모두 긴장을 늦추지 말고 가축전염병 청정지역 유지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직원들에게 거듭 강조했다.

군 담당자는 "구제역 백신의 효과가 나타나는 향후 1주일이 가장 중요한 시기"라며, "축산농가는 철저한 백신접종과 축사 내·외부 소독 등 방역수칙을 반드시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