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서구, 서창동 향토문화마을 관광명소 정비사업 추진

2019-02-11 16:03:33

- 국토교통부 주관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 우수사례 선정

▲광주 서구 서창동 향토문화마을 전경. ⓒ 서구

[프라임경제] 광주광역시 서구가 국토교통부 주관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 우수사례'로 선정돼, 국비 10억을 들여 서창동 향토문화마을 관광명소 정비사업을 추진한다.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은 개발제한 구역 내 주민들의 편의 및 복지를 위한 사업으로, 지난해부터 국토교통부는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평가를 실시하고 있다. 

이번 평가는 14개 시·도 및 60개 시·군·구에서 응모한 사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8명의 민간전문가와 심사위원이 1차 PPT 심사에 이어 2차 현장방문 평가를 실시했다.

서창동 향토문화마을 관광명소 정비사업은 기존의 향토문화마을을 문화체험공간으로 리모델링, 서창지역의 문화자원과 연계함으로써 지속 발전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호남에서 유일하고 국비 10억원을 받게됐다.

서대석 서구청장은 "이번에 확보한 국비 10억원은 개발제한구역 내 생활편익 및 문화사업으로 쓰이게 될 것"이라며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