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제39회 백운산 고로쇠 약수제' 개최

2019-02-23 11:14:11

- 제례진행 한글풀이와 제례현장 대형 스크린으로 송출

▲지난해 '백운산 고로쇠 약수제' 제례 모습 ⓒ 광양시

[프라임경제] 광양시는 '제39회 백운산 고로쇠 약수제'를 오는 25일 옥룡면 동곡리 약수제단에서 개최한다.

이번 약수제는 영산인 백운산 산신께 고로쇠 약수의 풍성한 채취와 시민의 안녕, 그리고 지역발전을 기원하기 위해 지난 1981년 3월10일(경칩일) 첫번째 약수제를 시작으로 올해 39번째를 맞이했다.

올해는 12개 읍면동을 상징하는 12명의 약수선녀가 약수물동이를 이어 나르고 하나로 합하는 합수제를 행하고, 광양향교의 진행으로 초헌, 아헌, 종헌 세 명의 헌관이 참여하는 약수제례 순으로 진행된다.

제례는 축문 등 기본 제례형식에 시립국악단(지휘 강종화)의 전문 제례악을 가미해 제례의 품격과 예술성을 강화한다.

특히 올해는 제례진행의 한글풀이와 제례현장을 대형 스크린으로 송출해 제례에 참여한 사람들이 생생하게 볼 수 있도록 해 시민들의 참여도와 인지도를 높이고,시음 행사를 열어 백운산 고로쇠의 명성을 이어가기 위해 고로쇠 홍보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류순철 문화예술팀장은 "올해에도 고로쇠가 많이 채취될 수 있도록 이번 약수제에 많은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며 "앞으로도 시는 채취부터 유통단계까지 IoT(사물인터넷) 기술을 접목해 소비자들이 고로쇠를 안심하고 마실 수 있도록 위생관리에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고로쇠는 예로부터 뼈에 좋다고 해서 '골리수(骨利’水)라 불린다. 마그네슘과 칼슘, 천연 미네랄 성분 함유로 관절염과 위장병, 피부미용 등에 효과가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백운산 고로쇠 수액은 타 지역에 비해 맑고 깨끗하며, 단맛이 좋아 전국 최고 품질로 각광받고 있고, 전국 최초로 산림청 고로쇠 수액 지리적 표시 제16호로 등록을 한 '광양 백운산 고로쇠'는 오는 3월31일까지 채취와 판매를 한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