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몬 "지난해 황혼알바 지원건수 56만7000여건"

2019-03-04 11:50:39

[프라임경제] 최근 청년층 외에도 중장년층이 아르바이트 전선에 뛰어들고 있다. 지난해 알바몬을 통해 아르바이트에 지원한 황혼알바 지원건수가 56만7000여건에 달했으며, 이는 2017년 22만여건 보다 2.5배 증가한 수치다.

▲지난해 황혼알바 지원 직종 TOP5. ⓒ 알바몬


알바몬(대표 윤병준)이 자사 플랫폼을 통한 온라인입사지원자수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 2018년 알바몬 온라인입사지원 시스템을 활용, 아르바이트 구직에 나선 50대 이상 알바(이하 황혼알바) 지원건수는 56만70000여건에 달한다. 2017년 대비 2.5배가 증가, 40대 이하 알바 지원자수가 같은 기간 1.7배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황혼알바가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연령별 온라인 입사지원자 수 증가폭을 살펴 보면 △50대 2.6배 △60대 2.5배 △70대 2.9배로 파악됐다. 반면 △10대와 △30대는 각 1.8배, △20대 1.7배로 30대 이하 알바지원자 수는 장년층보다 낮은 증가폭을 보인다.

50대 이상 연령대가 지난 한 해 가장 많이 지원한 아르바이트 업종은 '고객상담·인바운드'인 것으로 조사됐다. 성별로 50대 이상 남성의 지원 분포가 가장 높았던 아르바이트는 '포장·품질검사(8.0%)'였다. △입출고·창고관리와 △보안·경비·경호 지원비중이 각 6.3%로 공동 2위를 차지했다. 

이어 △제조·가공·조립 6.2% △사무보조 5.8% 순으로 50대 이상 남성 지원비중이 높게 나타났다. 

반면 50대 이상 여성은 △고객상담·인바운드 지원비중이 9.9%로 가장 높았으며 △사무보조 7.3% △매장관리·판매 6.5%가 뒤를 이었다. 또 △포장·품질검사(6.1%) △텔레마케팅·아웃바운드(4.8%)도 지원비중이 높은 알바로 꼽혔다.

변지성 알바몬 홍보팀장은 "50대 이상 장년층에서는 아르바이트가 은퇴 후 일정한 소득을 기대할 수 있는 생계 유지의 의미를 갖는 경우가 많아 타 연령층과는 달리 꾸준히 오래 일할 수 있는 일을 찾는 경향이 두드러진다"고 꼬집었다. 

이어 "특히 이번 분석에 사용된 빅데이터가 알바몬앱과 웹사이트의 온라인 입사지원 시스템을 활용한 지원 건수만을 집계한 것으로, 모바일과 온라인 서비스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고령 알바생들의 특징을 고려한다면 현장에서 느끼는 황혼알바 구직 의향은 훨씬 뜨거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근무기간별 지원비중을 살펴 보면 황혼알바 지원자들은 장기간 근무 선호도가 높았다. 50대 이상 알바생의 54.2%가 '1년 이상 근무'를 조건으로 하는 장기 알바에 지원하고 있었다. '6개월~1년'에 이르는 장기알바 지원 비중도 20.0%로 전체 황혼알바의 74% 가량이 6개월 이상 장기 근무에 지원하고 있었다. 

반면 10대 알바지원자의 1년 이상 장기근무 지원비중은 12.7%로 50대 이상 지원의 4분의 1에도 못 미쳤다. 20대 역시 20.9%로 낮게 나타났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