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크넷 챗봇 '고용이'에게 일자리 상담하세요"

2019-03-05 16:47:12

- 채용정보부터 고용복지정책 안내까지…365일 24시간 상담 가능

[프라임경제] 고용노동부(장관 이재갑)와 한국고용정보원(원장 이재흥)은 국가일자리포털 워크넷에서 채용정보 자동상담 챗봇 '고용이'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5일 밝혔다. 

▲워크넷 챗봇 고용이 활용 예시. ⓒ 한국고용정보원


챗봇은 '챗(Chat, 대화)'과 '봇(Bot, 로봇)'을 조합한 단어로, 사용자가 질문을 했을 때 시스템이 사용자의 의도를 파악해 사람과 대화를 하는 것처럼 자연스럽게 대답을 해주는 대화형 인공지능 서비스다.

이 서비스는 워크넷의 일자리 상담 효율화를 원하는 국민의 제안을 '2017년 기획재정부 국민참여제안(나라살림 아이디어 공모전)'에서 채택해 반영했다. 최신 정보통신기술을 자동 질의응답에 접목해 국민에게 효율적인 일자리 상담을 제공하는 데 그 목적이 있다. 

챗봇 고용이는 워크넷 누리집과 워크넷 모바일 앱에서 365일 24시간 상담이 가능하다. 복잡한 검색을 거치지 않고도 간단한 대화를 통해 워크넷에 등록된 일자리를 찾거나 고용복지정책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고용복지플러스센터의 위치 등도 알려준다.

제공서비스는 △채용정보 △고용정책정보 △고용복지플러스센터 찾기 △맞춤정보(로그인 시) 등이다.

▲왼쪽부터 △채용정보 △고용정책정보 서비스 화면. ⓒ 한국고용정보원


만약 워크넷 사용자가 국가일자리포털 워크넷에서 "경기도 지역에서 연봉 3000만원 이상의 웹 기획자 일자리를 찾아줘"라고 입력하면 챗봇 고용이가 해당 조건의 일자리를 검색해 알려준다.

또한 "내일배움카드는 어떻게 발급받지?"라고 묻는다면 관련 정보가 담긴 워크넷 페이지를 찾아 연결해준다.

이재갑 장관은 "24시간 상담이 가능한 고용이를 사용하면 워크넷 이용자의 서비스 만족도가 높아지고, 자동화된 초기상담으로 인해 고용센터 직원 등의 업무효율도 높아질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앞으로 보다 안정적이고 만족스러운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속해서 업데이트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을 보탰다.

이재흥 한국고용정보원장은 "챗봇 고용이는 효율적인 일자리 상담서비스를 구현하기 위해 도입됐다"며 "사용자가 자동상담 서비스를 이용해 일자리포털 워크넷이 제공하는 다양한 기능을 손쉽게 접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박지혜 기자 pjh@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