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SK에너지, 사회적 기업 '고요한 택시' 활성화 위해 맞손

2019-03-06 17:02:17

- 청각장애 택시기사들 위한 환경 조성 본격화

▲SK텔레콤과 SK에너지가 사회적 기업 코액터스의 '고요한 택시' 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손을 맞잡았다. ⓒ SK텔레콤

[프라임경제] SK텔레콤(017670)과 SK에너지가 사회적 기업 코액터스의 '고요한 택시' 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손을 맞잡았다고 6일 밝혔다.

이날 코액터스를 포함한 3사는 SK텔레콤 본사에서 MOU(업무협약)를 맺고, 각 사의 역량을 모아 청각장애 택시기사를 위한 환경 조성에 본격 나선다.

코액터스는 사회적 약자인 청각 장애인의 사회 진출을 위해 고요한 택시 서비스를 운영하는 사회적 기업이다. 고요한 택시는 지난해 6월 청각장애 택시기사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 서울‧ 경기‧대구 등으로 지역을 지속 확대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SK텔레콤은 청각장애 택시기사 전용 'T맵 택시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을 3월 중 선보일 예정이다. 기존 택시호출 앱은 비장애인용 위주로 설계돼 청각장애 택시기사들이 이용하기에 어려웠다.

이에 SK텔레콤은 30만 청각장애인들의 일자리 확대에 도움을 주기 위해 전용 앱을 만들었으며, 청각장애 택시기사들의 원활한 콜 수락을 위해 '콜잡이'를 지급할 예정이다.

SK에너지는 전국 290개 충전소 네트워크를 통해 고요한 택시를 홍보하고 청각장애인과 법인택시회사와의 연결을 지원하는 등 사회적 약자 일자리 확대에 나선다.

허창근 SK에너지 네트워크 사업부장은 "더 많은 청각장애인이 고용될수록 사회적 기업인 코액터스도 성장할 수 있어 동반성장의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여지영 SK텔레콤 TTS Unit장은 "이번 MOU를 시작으로 기업들이 사회적 약자 및 사회적 기업에 대한 관심과 함께 사회적 가치 창출 발걸음에 동참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