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영애 인권위원장, 세계국가인권기구연합 총회서 여성 인권 문제 제기

2019-03-06 17:48:59

- 미투 운동 등 국내 주요 현안 국제 연대 요청

[프라임경제]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최영애, 이하 인권위)는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이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스위스 제네바 유엔본부에서 열린 세계국가인권기구연합(GANHRI·Global Alliance of National Human Rights Institutions) 연례 총회, APF 포럼 이사회 등에 참석했다고 6일 밝혔다.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은 세계국가인권기구연합 연례 총회, APF 포럼 이사회 등에 참석했다. ⓒ 국가인권위원회


최 위원장은 세계국가인권기구연합 연례 총회에서 최근 국내에서 심각하게 다뤄지고 있는 여성 인권 문제를 제기했다. 또 △미투 운동 △낙태 문제 △여성 혐오 등을 인권적 측면에서 심도 있게 논의하고, 상호 대응방안을 모색했다. 

최 위원장은 APF 포럼 이사회 회의에도 참석, 올해 서울에서 개최될 '2019 APF 연례회의 및 격년 콘퍼런스'의 주요의제로 △혐오·차별 대응 방안 등을 포함시키는 것 △예산 분담 방안 등을 놓고 회원국 등과 긴밀하게 협의했다. 

또한 GANHRI 총회에서 고령화실무그룹 의장으로서 그 간의 고령화실무그룹 활동사항을 공유함으로써 회원국으로부터 많은 지지와 성원을 이끌어냈다.

아울러 세계국가인권기구연합 고령화실무그룹 회의를 직접 주재해 그 동안의 실무그룹 실적을 공유하고 향후 운영방안을 논의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