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국내 최초 수직이착륙무인비행기 건설현장 도입

2019-03-07 18:10:00



[프라임경제] 대우건설은 지난 1월 국내 최초로 최신 무인비행 장치인 V-TOL(수직이착륙비행드론)을 경산지식산업단지 현장에 도입해 측량 3D 모델링 및 지형도 제작을 수행했다고 7일 소개했다. 

해당 투입 지역은 경산지식산업지구 부지조성공사로 △면적 280만9418㎡ △절토량 1017만㎥ △성토량 1228만㎥의 대형 공사 현장으로 현재 토공량 관리가 공정의 주요사항이다. 

대우건설은 이번에 도입한 V-TOL가 고정익의 장기간 비행과 회전익을 통한 수직이착륙의 장점을 겸비한 무인비행체라고 설명했다. 최대 108km·h의 비행속도로 1시간30분을 비행할 수 있다. 또 한 번에 대형 부지를 신속하게 촬영하여 현장 측량자료를 획득할 수 있다. 

여기에 고성능 IMU 이동 물체의 속도와 방향·중력·가속도를 측정하는 장치와 RTK-GPS 지상관제센터에 별도의 추가 GPS 장치를 설치해, 비행체의 GPS와 상호 통신을 하면서 GPS의 정밀도를 높이는 방식을 적용해 기존의 드론보다 정밀한 측점 데이터를 산출할 수 있게 되어 현장의 신속하고 정확한 의사결정을 가져올 수 있다.

대우건설은 지난 2017년 8월 자체 제작한 고정익 드론의 2시간30분 비행으로 Mapping과 측량을 실시하여 약 6㎢의 지형데이터를 1회의 비행으로 제작할 수 있음을 실증한 바 있다. 그러나 이착륙장의 확보 및 이착륙시 무인기의 파손위험으로 적용사례가 부족한 문제가 있었다. 

이러한 문제가 이번에 수직으로 이륙과 착륙이 가능한 V-TOL 도입으로 해결돼 보다 다양한 현장에 활용할 수 있게 됐다는 설명이다.

대우건설은 향후 드론활용 기술을 측량 영역 외에도 토목/건축/주택/플랜트 시설물 유지 보수 및 공정 관리 등 전 분야에 확대 적용, 미래 건설의 핵심 기술로 활용할 계획이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