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한중 공동으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추진"

2019-03-07 18:45:43

[프라임경제] 미세먼지 농도를 낮추기 위해 한국과 중국이 올해 서해에서 인공강우 실험에 나선다. 또 양국 공동으로 비상저감조치를 시행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 같은 고농도 미세먼지 긴급조치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양국이 미세먼지 예보·조기경보 시스템을 만들어 공동 대응하는 방안을 공유하기 위해 공동 워크숍을 개최할 계획이라는 점도 눈길을 끈다.

미세먼지 조기경보체계를 내년에 운영하면 2~3일 전 조기경보가 가능해지고 현재 3일 예보를 7일 예보로 확대해 정확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는 미세먼지 저감 수단으로 살수차 운행을 확대하고 거리 물분사 및 이동측정차량을 활용한 농도 측정도 관계기관과 협력해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고농도 시 석탄발전 80% 상한제약 대상을 40기에서 60기로 늘리고 노후 석탄발전기(보령 1·2호기)를 추가 폐쇄를 검토하기로 했다.

아울러 학교나 병원 등 공공건물의 옥상 유휴공간에 미세먼지 제거를 위한 공기정화설비 시범설치로 저감 효과를 검증한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