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인도네시아 진출 韓기업 대응방안 적극 공조 지시

2019-03-08 08:35:51

- 현지 노동자 피해 없어야…이런 사기로 신뢰·협력관계 훼손되선 안돼

[프라임경제] 인도네시아 현지에있는 한국 봉제기업 SKB의 사장이 임금을 체불하고 도주한 사건으로, 주무장관이 공개적인 경고에 나서는 등 비난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7일 인도네시아에 진출해 있는 한국기업의 임금 체불과 관련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에게 인도네시아 당국의 수사 및 형사사법 공조, 또는 범죄인인도 등 대응 방안에 대해 적극 공조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고용노동부는 고용노동관을 통해 임금 체불 규모와 피해 사실 등을 신속하게 파악하고 유사 사례를 긴급 점검키로 했다. 

또 경찰청은 인도네시아 당국이나 현지 공관에서 자료를 넘겨받는 대로 바로 내사에 착수할 예정이며, 법무부는 이미 체결된 범죄인 인도조약 및 형사사섭 공조조약을 바탕으로 상호 협력할 방침이다. 

문 대통령은 "인도네시아를 비롯한 동남아시아에 있는 우리 한국기업들이 현지에 있는 노동자들에게 피해를 끼치는 일이 없어야 할 것"이라며 "이런 사건들로 인해 해당 국가와의 신뢰 및 협력 관계가 훼선되어서는 안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경태 기자 kkt@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