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간 '200만t 매장' 페로니켈 슬래그 재활용길 '활짝'

2019-03-08 17:22:56

- 포스코건설, 페로니켈 슬래그 활용 시멘트 개발

▲포스코건설은 8일 페로니켈 생산과정에서 발생하는 슬래그를 분쇄해 시멘트 원료로 재활용하는 기술을 개발한 공로로 IR 52 장영실상을 수상했다. 이날 시상식에는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왼쪽 네번째) △구자균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장(왼쪽 다섯번째) △이영훈 포스코건설 사장(오른쪽 두번째) 등이 참석했다. ⓒ 포스코건설



[프라임경제] 포스코건설은 페로니켈 슬래그를 활용한 시멘트 개발에 성공해 'IR52 장영실상'을 수상했다고 8일 밝혔다.

전통적으로 시멘트는 주로 석회석을 원료로 사용하고, 포스코와 같은 제철소에서 발생하는 부산물인 고로 슬래그를 일부 원료로 사용해 왔지만 페로니켈 제조과정 나오는 슬래그는 시멘트 원료로 사용하지 못해 전량 매립해 왔다.

이에 포스코건설 R&D 센터는 페로니켈 슬래그 시멘트 개발을 위한 연구팀을 구성하고 3년여에 걸친 연구 끝에 페로니켈 슬래그를 시멘트 혼화재로 사용할 수 있는 최적의 생산조건을 도출하는 데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포스코건설에 따르면 페로니켈 슬래그 시멘트 혼화재를 적용해 만든 새 시멘트는 기존 석회석 시멘트에 비해 30%이상 부식성과 수명 등이 개선됐다.

또한 페로니켈 슬래그는 고온의 페로니켈 추출공정을 거치고 남은 부산물이어서 석회석 가공과정보다 이산화탄소배출도 약 17배 낮으며, 불순물 함유량도 상대적으로 낮아 환경 친화적인 것도 큰 장점이다.

이에 따라 포스코의 페로니켈 생산 계열사인 SNNC가 전량 매립하던 200만t의 페로니켈 슬래그는 상당량 시멘트 원료로 재활용할 수 있게 됐다.

포스코건설은 페로니켈 슬래그 시멘트 개발이 성공함에 따라 기술개발자들을 중심으로 사내벤처 1호를 출범시키고, 올해 연말 별도 법인으로 분사시켜 독자 사업체로 육성할 방침이다.

이번 기술개발에 참여한 이창홍 차장과 오범진 차장은 "기존 시멘트보다 기능이 우수하고 환경친화적인 시멘트 개발에 성공해 건설 소재 분야에서 기술경쟁력 우위를 점할 수 있게 돼 기쁘고, 장영실상까지 수상해 대단히 자랑스럽다"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기술개발로 스마트컨스트럭션(Smart Construction) 실현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