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성공적 준비 위해 긴밀히 협력"

2019-03-11 15:57:21

-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 정상회담서 '신남방정책·비전 2035' 시너지 거론

[프라임경제]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오전 하싸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과 브루나이 왕궁에서 회담을 갖고, 양국관계 발전 방안과 한·아세안 협력 강화와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폭넓고 심도 있게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브루나이가 우리 정부가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신남방정책의 중요한 파트너"라고 강조하고 "양국이 수교 후 지난 35년간 인프라·에너지·인적 교류 등 제반 분야에서 우호협력관계를 발전시켜 왔다"고 말했다. 

▲브루나이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브루나이 왕궁에서 열린 한·브루나이 정상회담과 한·브루나이 협력을 다지는 MOU 체결식에 참석했다. ⓒ 연합뉴스


이날 양 정상은 한국 기업이 브루나이의 '리파스 대교'와 '템부롱 대교' 건설에 참여해 브루나이의 경제발전에 기여해 온 점을 평가하고, 인프라 분야에서의 양국 간 협력을 앞으로도 지속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리파스 대교'는 대림산업이 브루나이 강을 연결하는 브루나이 최초의 사장교로 지난 2017년 10월 개통된 대교이며, '템부롱 대교'는 대림산업이 동·서로 분리된 브루나이의 국토를 연결하는 30km(해상교량 13.4km 포함) 길이의 '템부롱 대교' 중 해상교량 2개 구간을 수주해 현재 공사를 진행중이며 오는 11월 완공 예정이다. 

아울러 양 정상은 브루나이의 주력 산업인 에너지 분야에서 양국이 활발히 협력해 온 것을 평가하고 △가스전 개발 △수송 △판매 등 전 분야에 걸친 LNG밸류체인 협력이 더욱 확대되도록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 

또 양 정상은 지적재산권, 과학기술 등 분양에서 협력을 증진시키는 방안을 논의하고, 신성장동력 창출을 위한 새로운 상생번영의 협력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에 더해 양 정상은 △직항노선 증편 △방송 매체를 통한 문화 소개 △한류 확산 등을 통한 양국 국민 간 교류와 상호 이해 증가를 평가하고, 양국관계의 장기적인 발전기반이 될 인적 교류를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볼키아 국왕이 산업다변화를 포함한 장기 국가발전 전략인 '비전 2035'를 적극 추진해 브루나이 국민들의 실질적인 삶의 질 향상을 추구해 나가고 있다"고 평가하고, 올해 한·아세안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을 맞이해 한·아세안 대화조정국인 브루나이가 한·아세안 관계 발전과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성공적 준비를 적극 지원해 주는 데 대해 감사하다"고 사의를 표했다. 

이에 양 정상은 한국의 신남방정책과 브루나이의 '비전 2035'가 사람을 중심에 놓고 상생번영을 도모하는 실질협력 증진을 지향하고 있다는 점에서 유사하다고 평가하고, 앞으로 양 전략간 시너지를 창출하는 호혜적이고 상호보완적인 협력방안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또 양 정상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지난 30년간의 한·아세안 관계를 되짚어보고 미래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는 데 공감하고, 동 회의의 성공적 준비를 위해 긴밀해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최근 한반도 정세와 한반도 정세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고, 브루나이의 변함없는 성원과 지지를 당부했다. 

한편 정상회담 직후 양국 정상 임석 하에 △브루나이 특허청이 우리 특허청을 특허협력조약(PCT) 하 국제조사기관(ISA)로 지정하는  '특허협력조약 하 국제조사기관 지정 MOU' △과학기술 공통 관심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는 '과학기술 협력 MOU' △자원, 기술·혁신 산업, 식품가공 등 분야에서 우호적인 투자 환경 조성 등 협력을 강화하는 MOU를 체결했다. 

김경태 기자 kkt@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