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반그룹, 창립 30주년 맞아 그룹CI·브랜드BI 새 디자인 선 봬

2019-03-13 10:15:48

- 송도국제도시 '호반써밋 송도'부터 적용 예정

▲호반그룹은 창립 30주년을 맞아 △호반그룹의 새로운 CI(위) △호반써밋 BI(가운데) △베르디움 BI(아래)의 새로운 디자인을 공개했다. ⓒ 호반그룹



[프라임경제] 호반그룹(회장 김상열)은 창립 30주년을 맞아 그룹통합 CI와 건설계열 주택브랜드 호반써밋·베르디움의 새로운 디자인을 13일 공개했다.

호반그룹의 새로운 CI는 호반의 심볼마크인 블록형태는 그대로 유지하면서 블록형태 안에 있던 호반을 밖으로 꺼내 심플하게 바꿨다는 설명. 그동안 쌓아온 노하우와 경험을 바탕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기존 사업을 한 단계 더 발전시키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심볼마크의 그레이 블록은 호반의 노하우와 전문성을, 오렌지 블록은 밝은 미래를 상징한다는 설명이다. 호반의 로고에는 신뢰와 전문성을 바탕으로 '고객의 삶의 기반에 행복과 가치를 실현'하겠다는 호반의 한결같은 마음을 표현했다고 밝혔다.

호반건설(호반그룹의 건설계열)도 브랜드인 '호반써밋'과 '베르디움' BI도 리뉴얼해 브랜드 이미지 강화에 나선다.

호반건설은 고객 눈높이에 부합된 브랜드 가치를 전달하기 위해 지난 2010년부터 주상복합 단지에만 사용하던 '호반써밋플레이스'를 '호반써밋'으로 리뉴얼한 바 있다. 

'호반써밋' BI는 형태적으로는 견고함을 보여주기 위해 모두 대문자로 구성했다. 상징 컬러는 기존 골드컬러에서 로즈골드(Rose Gold)로 변경했고, 블랙과의 세련된 조합은 한 단계 격상된 라이프 스타일을 표현하고자 했다.

'베르디움'의 신규 BI는 기존 심볼마크를 단순화 해 유기적인 도형과 고급스러운 자연의 색을 조합했다는 설명이다. 베르디움 BI의 심볼 마크는 아름다운 자연을 상징화해 '푸른 자연과 함께하는 고품격 주거공간에서의 삶'을 표현했고, 고급스러운 서체는 '베르디움'의 프리미엄 공간을 상징한다. 

호반건설은 이달 말 인천 송도국제도시 M2블록에 '호반써밋 송도'를 시작으로 위례신도시(송파권역)에 '호반써밋 송파 I·II' 등 ‘호반써밋’과 ‘호반베르디움’ 2만여 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다. 단지명 등은 사내 브랜드 위원회에서 심의를 거쳐 적용할 예정이다.

호반그룹 관계자는 "새로운 CI에는 소비자의 생활과 공간을 풍요롭게 할 다양한 사업군으로 확대하고자 하는 젊고 역동적인 의지를 담았다"며 "또한 고객들의 신뢰와 기대를 바탕으로 서울 및 수도권을 중심으로 '호반써밋'과 '베르디움' 브랜드 단지들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