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생태테마관광 육성사업 전국 최다 선정

2019-03-13 15:03:23

- 창원·김해·함안·하동 4개소 최종 선정, 국비 4억9000만원 확보

[프라임경제] 경남도가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2019년 생태테마관광 공모사업'에 창원시·김해시·함안군·하동군 등 4개소가 선정돼 국비 4억9000만원(총 사업비 9억8000만원)을 확보했다고 13일 밝혔다.

'생태테마관광 육성사업'은 지역의 특색있는 고유 생태자원에 인문학적 이야기를 관광상품화하고 노후된 관광시설에 문화콘텐츠를 접목해 지속가능한 관광자원을 육성하는 사업이다.

사업대상은 '생태테마 관광자원화분야와 문화콘텐츠접목 노후관광시설 재생' 분야로 나뉜다.

▲함안군 악양생태공원. ⓒ 프라임경제

이번에 선정된 사업은 △생태테마관광자원화 분야에 창원시 '편백숲 浴 먹는 여행'(2억6000만원), 함안군 '악양생태공원-처녀뱃사공과 떠나는 에코피크닉'(2억4000만원) △노후관광시설 재생 분야에 김해시 '김해천문대-비비단으로 떠나는 별빛여행'(3억원), 하동군 '섬진강 생태여행-반딧불이가 덮고 자는 모래이불'(1억8000만원)이다.

해당 사업은 노후 관광시설 등을 정비하고, 전문 생태해설사 양성을 통해 생태관광 체험 프로그램을 질적으로 향상시켜 지역을 찾는 관광객 및 도민에게 수준 높은 재미를 선사하고 지역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병철 경남도 관광진흥과장은 "지역의 경쟁력 있는 고유 생태자원과 관광자원을 활용해 남녀노소 누구나 누릴 수 있는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발굴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계속해서 시·군과 협력해 많은 사람이 찾고 머물고 싶은 경남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남도는 지난 1월 남해안 도보여행길 조성을 위한 남파랑길 안내체계 구축사업에 국비 1억9000만원을 확보했으며, 2월에는 통영 남망산공원 디지털파크 조성사업에 국비 25억원을 확보하는 실적을 거둔 바 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