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절반 이상 "취업 된다면 비정규직도 괜찮다"

2019-03-14 11:31:35

- 취업선호 기업 '중소기업>공기업>대기업'

[프라임경제] 경기불황이 계속되면서 취업난이 해소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구직자 절반 이상은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구직자 비정규직 취업에 대한 의향을 조사한 결과 구직자 절반 이상이 비정규직도 괜찮다고 답했다. ⓒ 잡코리아


잡코리아(대표 윤병준)가 현재 취업활동을 하고 있는 구직자 135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번 설문조사에 참여한 구직자 58.7%가 '취업만 된다면 비정규직이라도 괜찮다'고 응답했다.

'비정규직 취업도 괜찮다'는 응답은 남성구직자(59.1%)와 여성구직자(58.6%) 모두 비슷하게 나타났다. 연령대별로는 '40대 이상(79.4%)' 구직자가 가장 높았으며, △30대(67.8%) △20대(52.6%) 순으로 집계됐다.

최종 학력별로는 고졸 구직자들의 경우 71.8%가 '취업만 된다면 비정규직도 괜찮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이어 △2·3년대졸(64.5%) △대학원졸(52.8%) △4년대졸(52.7%) 순이었다.

특히 이번 잡코리아 설문에 참여한 구직자 중 76.2%는 취업만 된다면 기업 규모가 작고 인지도가 낮아도 상관없어 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실제 현재 취업을 준비하고 있는 기업으로도 '중소기업(53.3%)'이 가장 많았다. 이어 △공기업 21.3% △대기업 18.0% △외국계기업 7.5%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 취업 준비 기업을 보면, 40대 이상 구직자의 78.7%가 '중소기업' 취업 준비를 하고 있었다. 20대 구직자들은 △중소기업(45.8%) △공기업(25.1%) △대기업(20.3%) △외국계기업(8.8%) 순이었다.

최종 학력별로는 △2·3년대졸(70.8%) △고졸(68.0%) 구직자들의 경우 중소기업 취업 준비가 많았다. 4년대졸 구직자는 △중소기업(42.5%) △공기업(24.9%) △대기업(22.9%) △외국계기업(9.7%) 순이었다.

또한 대학원졸 구직자들은 상대적으로 △대기업(30.6%)과 △공기업(27.8%) 취업을 준비하고 있는 경향이 높았다. 

한편, 이들 구직자들을 대상으로 '취업만 된다면 하고 싶은 일이 아니어도 일을 할 수 있는지' 묻자 53.3%가 '일하겠다'고 응답했다. 58.1%는 '희망 급여보다 다소 낮아도 일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