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탈경제반대행동 "KT 부정취업 사건 담당 임원 처벌로 끝날 일 아냐"

2019-03-14 18:11:43

[프라임경제] "김성태 의원 외 KT(030200)에 자녀의 부정취업을 한 혐의가 있는 권력자들에 대한 신속한 수사 확대와 부정취업을 한 자녀들이 담당했던 업무들도 함께 수사할 필요가 있다."

시민단체 약탈경제반대행동은 14일 '김성태 의원 딸 KT 부정취업 사건은 담당 임원처벌로 끝날 일이 아니다'라는 제목의 성명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약탈경제반대행동은 "언론보도에 따르면 정갑윤 국회의원(자유한국당)의 차남이 현재 KT 미래사업협력실 금융정책담당 금융협력팀 차장으로 국회 대관업무를 전담하고 있다"며 "아버지는 정치권력자이고 아들은 담당 실무자로 아버지가 있는 국회를 전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권력자 자녀에 대한 특혜성 부정취업을 넘어 '정경유착' 혐의마저 있다고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 의원에 대한 직접적인 수사도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단체는 "국회의원으로서 부정취업 대가로 무엇을 KT에 제공했는지가 의문이다"며 "김 의원은 과거 최순실-박근혜 국정농단 사건 진상규명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 유명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김 의원은 딸의 KT 부정취업이 드러나자 이를 '무고'라며 적반하장 격 해명을 했다"면서 "불법을 저지르고 거짓말까지 하는 국민의 대표는 전혀 필요하지 않다. 김 의원은 정치적·윤리적 책임을 지고 국회의원 직을 즉각 사퇴하는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약탈경제반대행동은 "황창규 회장 역시 다가오는 주주총회 전에 전반적인 경영실패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고 회장 직을 사퇴하는 것이 옳다"고 말했다.

앞서 약탈경제반대행동과 KT새노조는 서울중앙지검에, 민중당은 서울서부지검에 김 의원에 대한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 고발장을 접수했다. 고발장은 관할 문제로 서울남부지검으로 이송돼 수사가 진행 중이다.






오유진 기자 ouj@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