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대형경유차 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 지원

2019-03-15 14:50:03

- 미세먼지와 질소산화물 동시에 잡아

▲진주시청. ⓒ 프라임경제

[프라임경제] 진주시는 대기오염의 주된 원인물질인 미세먼지와 질소산화물을 저감하기 위해 대형경유차에 배출가스 저감장치인 'PM-NOx 동시저감장치 부착 지원사업'을 시행한다고 15일 밝혔다.

'PM-NOx 동시저감장치'란 배기관 전단부에 매연저감장치를 부착하고 후단부에 촉매제인 요소수를 투입해 질소산화물을 질소와 수증기로 변환시켜 운행차 배출가스의 미세먼지와 질소산화물을 동시에 잡는 장치다.

이번 사업의 대상차량은 진주시에 등록된 경유자동차 중 2002년~2007년식으로 배기량이 5800~1만7000cc, 출력이 240~460ps인 대형경유차가 해당되며, 2008년식 중 대기환경보전법 제58조에 따른 저공해 조치 대상인 차량도 포함이 된다.

사업량은 7대 한정이며 1억2000만원을 투입한다. 한 대당 지원금액은 1686만6000원(유지관리비 포함)으로 자기부담금 59만7000원이 소요된다. 

사업 참여 차량소유자는 장치제작사와 부착 가능 여부를 사전에 협의해 부착 가능 여부에 대한 확인을 받아야 하며, 장치부착이 가능할 경우 장치제작사가 진주시에 신청서를 제출하면 진주시가 승인한 건에 한해 장치를 부착한다. 보조금은 신청인이 계약을 체결한 장치제작사로 직접 지급된다.

단 사전검검을 통해 배출가스 저감장치의 성능이 제대로 발휘되지 않는 노후차량 및 저감장치 의무사용 이행기간(2년 이상) 충족이 불가한 차량은 부착이 제한되며, 장치부착 후 의무이행기간(2년 이상) 미준수시 보조금을 회수한다.

사업 신청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진주시 홈페이지(공고·고시)와 환경관리과로 문의하면 된다.


강경우 기자 kkw4959@hanmail.net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