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비 사단 구축" 이철희 의원 'KT 경영고문' 명단 공개

2019-03-24 14:23:20

[프라임경제] KT(030200)가 황창규 KT 회장 취임 이후 14명의 경영고문을 선임, 공식 업무 없이 자문 명목으로 고액의 급여를 주고 민원해결 등의 로비에 활용했다는 주장이 국회에서 제기됐다.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4일, 황 회장 취임 이후 위촉된 'KT 경영고문' 명단을 공개했다.

▲이철희 의원이 공개한 'KT 경영고문' 명단. ⓒ 이철희 의원실

명단에 따르면, KT는 △정치권 인사 6명 △퇴역 장성 1명 △전직 지방경찰청장 등 퇴직 경찰 2명 △고위 공무원 출신 3명 △업계 인사 2명을 경영고문으로 위촉하고 매월 자문료 명목의 보수를 지급했다. 이들의 자문료 총액은 약 20억원에 이른다고 이 의원은 설명했다.

이 의원은 "이들은 KT 퇴직 임원이 맡는 고문과는 다른 외부 인사로 그동안 자문역‧연구위원‧연구조사역 등 다양한 명칭으로 의혹이 끊임없이 제기돼 온데 이어 이번 명단 공개로 실체가 더 분명해졌다"고 꼬집었다.

우선, 정치권 인사 중 3명은 홍문종 의원 측근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각각 홍 의원의 △정책특보 △재보궐선거 선대본부장 △비서관 등을 지냈다. 이들을 경영고문으로 위촉할 당시 홍 의원은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現 과방위) 위원장이었다.

또한, 2016년 8월부터 이듬해 1월까지 KT 경영고문으로 활동한 A씨는 박근혜 정부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과 18대 대선 박근혜 캠프 공보팀장을 지낸 인물이다.

이어 17대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위원을 지낸 박성범 전 한나라당 의원은 지난 2015년 9월부터 2016년 8월까지 매월 517만원을 받고 KT 경영고문으로 활동했으며, B씨는 2015년 1월부터 2017년 1월까지 경기도지사 경제정책특보 경력을 발판으로 KT에 영입됐다. 정치권 출신 고문들은 매달 약 500만~800만원의 자문료를 받아왔다고 이 의원 측은 지적했다.

이 의원 측은 정치권 인사 이외에 군‧공무원 출신 경영고문은 정부 사업 수주를 도운 것으로  풀이했다. 이는 지난 2016년 KT가 수주한 '국방 광대역 통합망 사업' 입찰 제안서에 경영 고문 C씨가 등장했기 때문. C씨는 합동참모본부 지휘통신참모부장‧육군정보통신학교장 등 군 통신 분야 주요 보직을 거친 예비역 소장이다.

특히, 해당 사업의 국방부 심사위원장은 C씨가 몸 담았던 지휘통신참모부 간부였다. 이 때문에 당시 KT가 C씨를 내세워 750억원짜리 사업을 수주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KT와 직접적 업무관련성이 있는 △정보통신부 △방송통신위원회 △국민안전처 △행정안전부 고위공무원 출신도 경영고문에 위촉됐다. 이들은 2015년 '긴급 신고전화 통합체계 구축 사업'을 비롯한 정부 사업 수주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인물로 분류된다.

아울러, 경찰 출신 고문은 사정·수사당국 동향을 파악하고 리스크를 관리해 줄 수 있는 IO(외근정보관) 등 '정보통'들로 골랐다.

이 의원은 "KT는 의원실의 줄기찬 요구에도 경영고문 활동 내역을 제시하지 못했다"며 "KT 직원들은 물론 임원들조차 이들의 신원을 몰랐다는 점을 미뤄봤을 때 공식 업무가 없거나 로비가 주 업무였던 셈"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치권 줄 대기를 위해 막대한 급여를 자의적으로 지급해 회사에 손해를 끼친 점을 고려하면 황 회장은 업무상 배임 등 법적 책임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며 "로비의 대가로 정치권 인사를 가장 취업시켜 유・무형의 이익을 제공했다면 제3자 뇌물교부죄에 해당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황 회장이 회삿돈으로 정치권 줄 대기와 로비에 나선 걸로 보이기 때문에 엄정한 수사를 통해 전모를 밝히고 응분의 법적 책임도 반드시 물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2017년 말 시작된 경찰 수사가 1년 넘게 지지부진한 것도 황 회장이 임명한 경영고문들의 로비 때문이 아닌지 의심된다"고도 짚었다.

특히 "경찰이 지금이라도 제대로 된 수사 의지를 보여주지 못한다면 차제에 검찰이 나서서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KT 새노조 측 역시 같은 날 'KT, 국민적 통신기업인가 황창규 구명을 위한 로비 조직인가'라는 제목의 성명을 통해 비판의 목소리를 보탰다.

노조 측은 "국회의원에게 불법 후원금을 돌리고 권력자들을 자문역으로 방패막이 삼고 유력자 자제들에게 특혜 채용을 제공하는 황 회장과 KT 경영진들의 행태에 대한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