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국내 지방출발·해외 지방도시 취항 확대

2019-03-25 09:41:12

- 국내 거점 다변화·해외 소도시 여행 증가 맞춘 노선 전략

[프라임경제] 제주항공(089590)이 2019년 하계 운항기간 국내 거점 공항 확대 전략에 따른 지방출발 국제선을 확대하고, 여행 형태 변화에 따른 해외 중소도시 노선 개척에 속도를 낸다.

25일 제주항공은 이 같은 계획에 맞춰 오는 3월31일 무안국제공항에서 도쿄(매일)와 마카오(주 3회, 화·목·일요일), 4월1일 블라디보스토크(주 4회, 월·수·금·토요일)에 신규 취항한다고 밝혔다. 

▲제주항공이 2019년 하계 운항기간 국내 거점 공항 확대 전략에 따라 지방 출발 국제선을 확대한다. ⓒ 제주항공


이에 따라 무안국제공항에서 취항하는 국제선은 오사카·다낭·방콕·타이베이·세부·코타키나발루를 포함해 모두 9개로 늘어나 입지를 강화한다.

또 5월10일에는 인천국제공항에서 후지산과 감귤 등으로 이름난 시즈오카(주 3회, 월·수·금요일)에 취항하고, 2017년부터 운항을 시작한 마쓰야마는 운항횟수를 현재 주 4회보다 늘리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

제주항공의 이 같은 결정은 최근 소도시를 여유롭게 둘러보는 것을 선호하는 여행자들이 늘어나는 점을 고려한 결정이다. 

지금까지 결정된 취항지를 포함하면 제주항공은 아시아태평양지역 43개 도시, 71개의 정기노선을 보유하게 된다. 일본은 취항 도시가 9개가 되고, 노선 역시 19개로 늘어난다.

제주항공은 이 같이 확정된 계획 이외에 지난 2월 운수권을 받은 부산~싱가포르를 비롯해 추가로 신규 취항과 증편을 준비하고 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