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고 "키움뱅크 컨소시엄 참여, 시너지 효과 기대"

2019-03-28 12:55:54

- 중소상공인 '생활 밀착형' 금융 서비스 제공 위한 협력

[프라임경제] 라스트마일 딜리버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물류스타트업 바로고(대표 이태권)는 '키움뱅크'(가칭) 컨소시엄에 참여한다고 28일 밝혔다.

▲ⓒ 바로고

향후 전국 360여개 바로고 직영 및 가맹(허브)에서 활동하는 3만3000여명의 라이더와 가맹점주 등 중소상공인이 사용할 수 있는 '생활 밀착형'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키움뱅크와 협력할 계획이다.

27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키움뱅크가 인터넷전문은행 설립 예비인가 신청서를 제출했다. 키움뱅크는 '디지털 금융으로 모두에게 키움과 나눔의 가치를 제공한다'는 금융 비전을 가지며, ICT와 금융을 융합해 포용의 가치를 실현하는 '오픈 금융 플랫폼'을 지향한다. 

바로고 관계자는 "평소 라이더와 가맹점주 등 중소상공인들과의 상생에 주목하고 있었다"며 "'모두에게 키움과 나눔의 가치를 제공한다'는 키움뱅크의 금융비전에 공감해 컨소시엄에 참여하게 됐다. 이번 컨소시엄 참여를 통한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키움뱅크 컨소시엄에는 30여개 주주사가 참여했다. 최대 주주인 키움증권과 다우기술을 비롯해 △하나은행 △SK텔레콤 △메가존 클라우드 △사람인HR △한국정보인증 △롯데멤버스 △아프리카tv 등 다양한 기업들이 대거 참여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