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광호 체제 한화건설, 사업안정화로 3년 연속 흑자달성

2019-04-02 11:37:10

- 전년대비 영업이익 2배 증가

[프라임경제] 최광호 한화건설 사장이 이끄는 한화건설이 전년 대비 영업이익을 2배 이상 끌어올리며 호조세를 이어가고 있다.

한화건설은 2018년 사업보고서에서 별도재무제표기준 2018년 매출액 3조5979억원, 영업이익 3074억원을 달성했다고 4월1일 공시했다. 연결기준으로는 매출액 3조7870억, 영업이익 2912억원을 기록했다.

전년대비 매출액은 12.5%(3988억원)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17.4%(1660억원) 대폭 상승했다. 특히 영업이익률이 8.54%를 기록하며 매출 대비 수익성이 대폭 개선됐다는 평가다. 2016년과 2017년에 이어 3년 연속 영업이익 흑자 달성이다.

한화건설은 이 같은 실적 호조의 이유로 주택개발사업 수익이 본격화되고 해외사업이 안정화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여수 웅천지구 복합개발 △광교 복합개발 △인천 서울여성병원 복합개발 등 국내 대형 개발 사업들에서 매출이 반영되고 있는 점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여기에 4년간 임대 운영했던 '김포 풍무 꿈에그린 유로메트로' 1810가구의 분양계약을 완료하는 등 미분양·미입주 사업장이 거의 없다는 점도 매출에 긍정적인 요소로 작용했다는 평이다.

▲김포 풍무 꿈에그린 유로메트로 전경. ⓒ 한화건설



한화건설의 대표적인 해외사업인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공사도 2017년 이라크 내전 종결과 함께 정상화되어 안정적으로 진행 중이라는 전언이다.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인근에 10만80가구 규모의 신도시를 건설하는 이 사업은 누적 수주액이 101억달러(한화 약 11조원)에 달한다.

한화건설의 실적이 개선됨에 따라 지난해 말과 올해 초, 한국신용평가와 한국기업평가는 각각 한화건설의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긍정적'으로 상향 평가했다. 올해도 양호한 실적이 예상됨에 따라 신용등급 상승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특히 철도역사 등 한화건설이 강점으로 내세우는 사업들에서 좋은 실적들이 이어지는 만큼 앞으로도 한동안 안정적 수익을 올릴 것이라는 것이 외부 전문가들의 평가다.

회사채 시장에서도 긍정적이다. 한화건설은 지난 2월 실시한 500억원 규모의 공모 회사채 수요예측에서 5배가 넘는 수요를 끌어 모아 1000억원으로 증액 발행했다고 밝혔다. 발행 금리도 대폭 낮아져 등급민평금리(BBB+) 대비 1.645%(164.5bp) 감소한 3.410%의 이자율로 확정됐다. 

이는 한화건설이 작년 이후 발행한 공모 회사채 중 가장 낮은 이자율로, 한화건설이 현재 BBB+ 신용등급임에도 불구하고 A급 건설사의 이자율과 비슷한 수준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화건설은 중동지역 플랜트 사업의 정상화가 이뤄지고 이라크 신도시 사업 및 대규모 주택개발사업이 본격화됨에 따라 2019년에도 실적 호조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화건설은 올해 개발사업 역량 강화와 철저한 리스크 관리를 통해 수익성 중심의 성장을 이어나간다는 방침이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