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생 열에 넷 "나는 생계비 버는 프리터족"

2019-04-03 10:02:32

- 지난해 대비 프리터족 11.4% 증가

[프라임경제] 극심한 취업난으로 구직활동 중에 아르바이트(알바)를 하는 알바 근로자가 늘고 있는 추세다. 알바 근로자 10명중 4명은 스스로를 취업하지 않고 알바로만 생계를 유지하는 프리터족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바생 10명중 4명은 스스로를 프리터족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을 조사됐다. ⓒ 알바몬


알바의 새로운 기준, 알바몬(대표 윤병준)이 올해 아르바이트 경험이 있는 1347명을 대상으로 '프리터족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 10명 중 4명에 달하는 40.0%가 '그렇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 알바몬 조사 당시 28.6%(2018년 6월, 알바 경험자 6926명 대상 조사)에 비해 11.4% 증가한 수준이다.

연령별로 보면 스스로를 프리터족이라 답한 응답자는 30대(53.0%)가 가장 많았고, 20대(36.5%)와 40대이상(36.8%)은 비슷한 수준이었다. 또한 기혼(36.6%) 보다는 미혼자(40.4%) 중에 스스로를 프리터족이라 답한 응답자가 많았다.

프리터족 생활을 택한 이들 중에는 본인이 원해서 프리터족으로 생활하는 '자발적 프리터족(42.1%)' 보다 상황 때문에 어쩔 수 없이 프리터족으로 지내는 '비자발적 프리터족(57.9%)'이 더 많았다.

프리터족으로 생활하는 이유를 묻자(복수응답) '직업을 찾을 때까지(취업이 될 때까지) 생계비를 벌기 위해' 프리터족으로 지낸다는 응답자가 67.3%로 가장 많았다. 

이 밖에 △취업이 어려워 정규직 취업을 포기해서(29.7%) △조직에 얽매이기 싫고 자유롭게 살고 싶어서(23.9%) △매일 출근하거나 하루 8시간 일할 수 없는 개인적인 상황(23.7%) 등의 응답도 있었다.

현재 프리터족 생활에 대해서는 과반수 이상이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 프리터족 생활에 만족한다는 응답자는 56.6%로 과반수 이상이었고, 불만족하는 응답자는 43.4%에 그쳤다.

프리터 생활을 만족하는 이유로는(복수응답) '개인적인 시간이 많기 때문'이라는 답변이 응답률 55.4%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다양한 일을 해볼 수 있다(39.3%) △일을 하고 싶을 때만 할 수 있다(28.2%) △알바 일(직무)이 재미있다(26.2%) △알바 수입에 만족한다(21.6%) 등의 순이었다. 

반면, 프리터 생활에 불만족하는 이유(복수응답)로는 '알바 수입이 적다(72.6%)'는 답변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외에는 △알바 직무(일)로는 경력을 쌓기 어렵다(43.6%) △알바 구직이 어렵다(42.3%) △알바 직원에 대한 대우가 좋지 않다(30.3%)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이들 프리터족의 월수입은 평균 '100만~150만원 미만'이 35.6%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월 50만~100만원 미만(27.6%) △월 150만~200만원 미만(16.5%) 등의 수준이었다.

실제 프리터족으로 생활하면서 일년 내내 일하는 이들은 많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일 년 내내 일한다'는 응답자가 20.0%에 그친 것. '4~6개월' 일한다는 응답자가 23.9%로 가장 많았다. 이어 △7~9개월(23.7%) △9~12개월(21.9%) 순으로 일한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앞으로 계속 프리터족으로 생활할 것인지 묻자 절반 이상인 61.8%가 '당분간은 프리터족으로 생활할 것'이라 답했다. '계속 프리터족으로 생활할 것'이라는 응답자도 10.8%로 10명중 1명에 달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