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첨단 안전관리 시스템 구축 '안전사고 사전 예방'

2019-04-03 09:59:12

- 2일 ADT캡스와 현장 안전관리 시스템 구축 등 관한 업무협약 체결

▲SK건설은 3일 경기도 하남시 망월동의 '미사강변 SK V1 센터(center)' 건설공사 현장에 지능형 이동식 CCTV(폐쇄회로TV)와 웨어러블 카메라를 투입해, 사고발생을 미연에 방지하는 선제적인 안전관리를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은 '미사강변 SK V1 센터' 공사현장 안전관리자가 현장 상황실에서 지능형 이동식 CCTV 영상을 보며 실시간으로 작업을 통제하고 있는 모습. ⓒ SK건설



[프라임경제] SK건설은 건설현장에 지난달 12일부터 지능형 이동식 CCTV(폐쇄회로TV)와 웨어러블 카메라등 첨단 장비를 투입해, 사고발생을 미연에 방지하는 선제적인 안전관리 문화형성에 나섰다고 3일 밝혔다.

SK건설은 경기도 하남시 망월동의 '미사강변 SK V1 센터(center)' 건설공사 현장에 지난달 12일부터 해당 장비들을 배치해 운용중이라고 설명했다.

SK건설에 따르면 지능형 이동식 CCTV는 높이 1m, 너비 0.8m, 무게는 약 15㎏이며 이동·설치가 용이하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 등을 통해서도 원격으로 렌즈를 조절해 화면을 확대·축소할 수 있고 상하좌우 회전까지 제어가 가능하다. 

스피커가 장착돼있어 현장의 작업자가 위험에 노출돼있거나 불안전한 행동을 보일 경우, 화면을 살펴보는 안전관리자 또는 감독자가 즉시 작업자에게 경고 음성을 보낼 수 있다.
 
현장의 안전관리자는 작업 일정에 따라, 밀폐된 장소나 협소한 공간 등 기존에 설치된 CCTV로 확인이 어려운 사각지역(Blind Area)에 미리 카메라를 설치해 안전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또 웨어러블 카메라가 장착된 안전모를 착용하고, 공사현장의 안전정보를 현장 및 본사의 상황실 등에 전달해 신속하게 의사소통을 진행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SK건설은 이와 같은 신규 안전관리 시스템을 전국 건축주택 공사현장에 확대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SK건설은 지난 2일 보안 전문업체인 ADT캡스와 서울 관훈동 본사에서 건설현장 안전관리 시스템 구축 등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서에는 지능형 이동식 CCTV 및 웨어러블 카메라 현장 구축을 통한 안전사고 예방, 사물인터넷(IoT) 활용 및 강화를 위한 기술개발 등에 관한 양사간 업무 협력의 내용이 담겼다. 

이 날 협약식에는 전승태 SK건설 건축주택사업부문장, 김영주 ADT캡스 엔터프라이즈사업본부장 등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했다.

채수철 SK건설 건축SHE팀장은 "지능형 이동식 CCTV를 통해 사각지역에서의 선제적인 안전관리가 보다 효율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현장 특성에 맞춘 스마트한 안전관리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현장의 안전성 확보와 함께 생산성을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