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공항 이전 가속화 속 대상지역민심 '발전기대감'

2019-04-03 17:46:45

- 정부, 부지선정·지역지원 '투트랙' 전략

▲대구공항 통합이전 최종후보지 중 하나인 의성군 비안면 일대. ⓒ 연합뉴스



[프라임경제] 정부가 대구공항 통합이전 사업에 대한 방식을 결정하고 금년 내 부지 선정 작업을 완료한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최종 대상 후보지 2곳(△의성비안·군위소보 △군위우보) 주민들의 기대감도 상승하고 있다.

국무조정실은 지난 2일 보도자료를 통해 "대구공항 이전사업을 '기부 대 양여' 방식에 따라 차질 없이 추진하기로 했다"며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절차에 따라 금년 내 최종 이전부지 선정 목표로 사업을 신속히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발맞춰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같은 날 대구시청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사업추진에 박차를 가할 뜻을 밝혔다.

권 시장과 이 도시사는 "국방부와 이전 사업비에 대해 최종 합의했다. 대구공항 이전사업비는 8조~8조2000억원 수준이 될 것"이라며 "기존 대구공항 용지 지가가 9조 안팎으로 산출되었고, 곧 개발계획 수립에 착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장 대상 지역인 의성과 군위의 주민들은 적극 환영하는 분위기다. 특히 의성비안·군위소보 지역은 고령화와 교통인프라의 미비로 지역발전이 더뎠던 만큼 지원 사업을 통해 도약의 기대감이 부풀고 있다는 것이 지역 주민들의 전언이다.

의성군 비안면 거주민 A씨는 "소음문제 등 예상되는 문제들보다 지역발전의 계기가 마련될 수 있다는 장점이 더 큰 것으로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일부 반대 목소리가 있긴 하지만 대체적으로 기대감이 더 크다"고 말했다.

또 다른 후보지인 군위군 우보면은 반대분위기가 강하다. 우보군 주민들은 2017년부터 반대집회를 여는 등 대구공항 이전 반대 목소리를 높여왔다. 공항 소음 등으로 축사운영 등에 어려움이 크다는 것이 이유다.

▲대구공항 통합이전 대상지 중 한 곳인 의성군 비안면은 공항 이전에 대해 찬성의견이 우세한 것으로 파악됐다. 반면 다른 후보지인 군위군 우보면 반대 목소리가 지속되고 있다. ⓒ 연합뉴스



한편 공항추진을 위한 '기부 대 양여' 방식은 대구시가 군공항 이전 부지를 조성해 국방부에 넘기고 현재 용지를 받는 방식이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이전사업비' 문제가 해결됐기 때문에 사업추진이 가속화 돼 연내 부지선정을 완료하고 이르면 내년도 착공, 2025년 내 공항이전이 완료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종 후보지 2곳은 △경북 의성군 비안면 · 경북 군위군 소보면과 △경북 군위군 우보면이다. 최종 후보지 선정은 지난해 초 이뤄졌다. 이후 '이전사업비'문제를 포함해, 부산경남지역의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 등 이슈대결이 이뤄지면서 최종후보지 낙찰이 차일피일 미뤄져왔다.

정부에 따르면 부지선정은 상반기 내에 이전 주변 지역 지원 방안 심의와 주민공청회 등을 실시하고 후보지 2곳을 대상으로 한 주민투표와 이를 바탕으로 이전 신청을 받아 최종 이전 용지를 선정하는 단계로 진행될 예정이다.

정부는 '부지선정위원회'와 '지원위원회'를 동시에 운용하는 '투트랙' 방식으로 사업진행을 가속화한다는 방침이다.

부지선정위원회는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국방부장관을 위원장으로 종전부지 활용방안과 이전 주변지역 지원방안을 심의한다. 부지선정에 '주민투표' 과정이 포함됨에 따라 대상지역 주민들의 민심이 향방을 결정할 것으로 분석된다.

지원위원회는 국무조정실장이 위원장을 맡고, 이전 주변지역을 결정한다. 주변지역이 정해지면 하반기에 이전 주변지역 지원계획을 마련하고, 주민 공청회를 거쳐 지원방안을 심의·의결한다는 계획이다.

권영진 시장은 "새로운 공항을 중심으로 말레이시아 행정수도와 싱가포르 마리나베이를 벤치마킹한 수변 중심의 스마트시티 건설을 구상 중"이라며 청사진을 제시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이전지역 발전 계획과 함께 신공항으로 도달하는 광역교통망 구축 계획을 수립할 것"이라며 "대구공항 이전을 통해 대구·경북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