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3년간 직원수 증가 1위 대기업 '삼성전자'

2019-04-04 10:01:08

- 2016년 대비 100대 기업 전체 직원수 2만5444명 증가

[프라임경제] 대기업 채용인원이 취업준비생들에게 초미의 관심사로 꼽히는 가운데 최근 3년간 직원수가 가장 많이 늘어난 대기업은 삼성전자인 것으로 드러났다.

▲100대 기업 중 최근 3년간 직원수가 가장 많이 늘어난 대기업은 '삼성전자'가 차지했다. ⓒ 사람인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 중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사업보고서가 공시된 87개 기업의 직원수 현황을 분석한 결과, 조사대상 대기업 2018년 전체 직원수는 81만1346명이었다. 이는 2016년 보다 2만5444명이 증가한 수치다.

개별 기업별로 살펴보면, 2016년 대비 최근 3년간 직원수가 가장 많이 늘어난 기업은 삼성전자가 차지했다. 2018년 삼성전자의 전체 직원수는 10만3011명으로 2016년과 비교해 9811명이 증가했다. 3년사이 10.5%가 상승한 것.

이어 동일 기간 동안 △SK하이닉스(3718명 증가) △LG화학(3457명 증가) △LG유플러스(2182명 증가) △CJ제일제당(1988명 증가) △현대자동차(1885명 증가) △기아자동차(1819명 증가) △대림산업(1699명 증가) △삼성SDI(1275명 증가) △삼성전기(1054명 증가) 등의 기업 순으로 직원수가 늘었다. 

특히 직원수가 증가한 상위 10개사 중 삼성계열사가 가장 많은 점이 눈길을 끌었다.

3년새 직원수가 증가한 기업은 63개사였던 반면, 2016년 대비 직원 수가 감소한 기업은 24개사였다. 

현대중공업(8292명 감소)이 가장 많이 감소했으며, △이마트(1955명 감소) △삼성중공업(1783명 감소) △LG디스플레이(1680명 감소) △대우조선해양(1323명 감소) 등의 기업이 있었다. 최근 조선업이 불황을 맞으며, 구조조정 및 채용을 축소한 여파가 드러나는 것으로 보인다.  

직원수가 가장 많은 대기업도 삼성전자가 차지했으며, 2018년 기준 10만3011명으로 파악됐다.

한편, 남녀 직원 수를 공시한 50개사 중 남성 직원 비율이 가장 높은 기업은 △현대삼호중공업(98.2%) △현대제철(96.9%) △기아자동차(96.5%) △고려아연(96.3%) △대우조선해양(96.2%)이었다. 

여성 직원의 비율이 높은 기업은 △신세계(68.8%) △이마트(63.8%) △아시아나항공(53.2%) △호텔롯데(44.1%) △SK하이닉스(37.8%) 등으로 집계됐다. 제조업 기업에 남성 직원이 많았고, 유통∙서비스 기업에 여성 직원의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남성 비율이 전체 직원의 50% 이상인 기업이 94%(47개사)에 달했으며, 이 가운데 남성 직원 비율이 90% 이상인 기업도 18개사에 달했다. 

반면, 여성의 경우는 전체 직원의 50% 이상이 여성으로 구성된 기업은 3개사에 그쳤으며, 최고 비율도 68.8%로 남성보다 현저히 낮았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