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안전사회 연구회, 생활터별 안전전략 논의

2019-04-04 10:13:06

- 학교·직장·지역사회별 안전 현황 짚어

[프라임경제] 대한민국 안전사회 연구회(회장 정혜선)는 지난 2일 국회의원회관 제8간담회실에서 '대한민국 안전사회 추진전략 개발'이라는 주제로 창립기념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안전사회 연구회는 지난 2일 창립기념 세미나를 개최했다. ⓒ 대한민국 안전사회 연구회


설훈 국회의원과 공동으로 개최한 이번 세미나에는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을 비롯해 △노웅래 국회의원 △이인영 국회의원 △김병욱 국회의원 등이 참석했으며, 우리 사회 각 분야에서 안전에 관심을 갖는 150여명이 참석했다.

대한민국 안전사회 연구회는 △학교 현장에서 △직장의 일선에서 △지역사회 실무에서 활동하는 실무자들과 안전문제에 관심을 갖는 연구자들이 모여 실무와 이론이 결합된 실천적인 해법을 연구하기 위해 창립됐다. 생활터·생애주기·주제별로 안전에 대한 내용을 연구하고 실천지침을 개발·홍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김우영 공주대학교 경제학과 교수의 좌장으로 생활터별 안전전략에 대한 주제발표가 이뤄졌다. △최은희 을지대학교 교수의 '지역사회 안전 현황과 추진전략' △김수근 강북상성병원 교수의 '직장 안전 현황과 추진전략' △홍민순 서울산업안전정보학교 교육연구부장의 '학교안전 현황 및 추진전략'에 대한 발표가 진행됐다.

주제발표에 이어 개최된 토론 발표에서는 김윤배 사이버한국외국어대학교 산업안전학과 교수가 좌장을 맡았으며 △한국노총 김포지역인 박종현 의장 △조윤미 소비자권익포럼 대표 △박연홍 안전신문사 사장의 토론이 전개됐다.

설훈 국회의원은 "모든 사람들이 안전에 대해서 관심을 갖고 노력한다면 사고를 예방하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어 나가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대한민국 안전사회 연구회가 큰 발전을 이뤄 우리나라의 안전을 이끌어 가는 데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혜선 대한민국 안전사회 연구회 회장은 "우리 생활의 곳곳에서 안전과 관련된 문제가 발생하지만,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이를 개선하기 위한 제도와 정책을 마련한다면 소중한 생명과 건강을 지켜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대한민국 안전사회 연구회가 안전과 관련된 여러 분야의 내용을 연구하고, 이를 널리 알림으로써 건강과 생명이 보장되는 행복한 대한민국을 만들어 나가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을 보탰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