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엔티테크, 국내 최초 '내점매장 자동화 솔루션' 수출

2019-04-05 10:51:11

- 전화성 대표 "동아시아 전체 10만개 레스토랑 공급 예상"

[프라임경제] 씨엔티테크(대표 전화성)는 국내 최초로 홍콩 피자헛에 내점매장 자동화 솔루션을 공급했다고 5일 밝혔다. 

▲씨엔티테크는 국내 최초로 내점매장 자동화 솔루션을 수출한다. ⓒ 씨엔티테크



홍콩 피자헛은 씨엔티테크의 솔루션을 활용함으로써 직원이 일일이 고객의 테이블을 방문해 주문을 받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서빙에 필요한 인건비를 50% 가까이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내점매장 자동화 솔루션은 지난 2011년 씨엔티테크가 출원한 'QR코드를 이용한 외식매장 주문 접수 시스템 및 방법' 특허 기술에 기반한 지난 7년 간의 연구개발 성과로,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도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이 솔루션은 매장 내점 운영의 자동화를 위한 푸드테크 플랫폼이다. 제품을 고객이 직접 주문할 수 있는 '셀프 오더링' 기능과, 주문이 완료되면 직원이 해당 테이블을 찾아 음식을 직접 가져다주는 '스마트 파인더' 기능을 제공한다. 

고객이 매장을 방문해 테이블에 앉은 후 테이블 위에 부착된 QR코드를 본인의 스마트폰으로 찍으면, 전자 메뉴판이 스마트폰에서 실행된다. 고객이 전자 메뉴판으로 주문을 완료하면 매장의 POS 및 주방의 KDS(Kitchen Display System)에 주문이 자동으로 전송되는 방식이다. 

주방에서는 전송된 주문을 확인하여 제품을 조리한 후 홀 직원에게 전달하며, 홀 직원은 해당 제품을 주문한 테이블로 직접 가져다 준다. 

씨엔티테크는 지난해 이미 홍콩 피자헛 2개 매장에서 파일럿 테스트를 진행했고, 실제 매장 운영의 효율성이 높아졌다는 동남아 KFC의 소유주 자딘(Jardine) 그룹의 판단에 기반해 이번 수주가 결정됐다고 밝혔다. 

현재는 홍콩 피자헛 전 매장으로 내점매장 자동화 솔루션을 확대 공급하고 있다. 이 기술은 한국과 홍콩뿐 아니라 △대만 △베트남 △필리핀 △태국 등 동아시아 전체 10만개 레스토랑에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화성 대표는 "그동안 외식업계에서는 배달에 한정하여 주문 자동화가 이뤄졌지만, 이번 솔루션의 도입으로 배달뿐 아니라 내점매장까지 주문 자동화가 가능하게 됐다"며 "국내뿐 아니라 동아시아 전체 프랜차이즈와 소상공인 매장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내점매장 주문의 완전 자동화를 위해 연구를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