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공사 일시중단 '강수' 미지급금 지급 이끌어 내

2019-04-05 18:21:36

- '보츠와나-잠비아 카중굴라 교량공사' 4월1일부 공사재개

▲'보츠와나-잠비아 카중굴라 교량공사' 현장. ⓒ 대우건설



[프라임경제] 대우건설(047040)은 잠비아 정부로부터 3월말까지 미지급되었던 공사비 1672만 달러가 전액 입금됨에 따라 '보츠와나-잠비아 카중굴라 교량공사'를 4월1일자로 재개했다고 5일 밝혔다.

앞서 대우건설은 지난 달 발주처(잠비아)의 공사비 미지급으로 '보츠와나-잠비아 카중굴라 교량공사'를 일시 중단시킨 바 있다.

대우건설은 보츠와나 교통통신부 장관과 잠비아 주택건설부 장관이 지난 3월28일 카중굴라 교량 현장을 찾아와 대우건설 현장소장을 비롯한 관계자들과 공사 중지 문제에 대해 협의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잠비아측 장관이 미지급 공사비인 1672만달러를 즉시 지급하겠다고 밝혔고, 이러한 합의내용은 양국의 국영방송을 통해 공식 발표됐다. 대우건설은 이에 따라 4월1일부터 본격적으로 공사를 재개했다.  

대우건설의 공사작업 일시중지는 과거 국내 건설사들이 해외사업장에서 발주처의 공사대금 미지급 등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처하지 못해 손실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았다는 판단에 따라 결정됐다.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않을 경우 발생될 수 있는 손실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현장 작업을 일시적으로 중지하는 강수를 둔 것. 

대우건설 측은 이번 합의에 따라 현재 진행 중인 공사기간 및 설계 변경 등 발주처와의 다른 협상도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미수금 지급에 따라 일시 중지된 공사가 빠르게 재개되어 다행스럽게 생각하며 향후에도 계약 조건에 따른 시공사의 권한을 최대한 확보하면서 현장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