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대한적십자사, 나눔문화 확산 및 헌혈률 제고 위해 맞손

2019-04-09 09:39:01

- 헌혈 현장에 AS 버스 지원과 헌혈자 대상 스마트폰 교육 실시

▲SK텔레콤과 대한적십자사가 '이동 AS Infra 공유 및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SK텔레콤

[프라임경제] SK텔레콤(017670)은 대한적십자사의 헌혈 현장에 찾아가는 이동 AS 서비스 차량 지원 및 재난 및 봉사활동에 대한 협력 확대를 위해 '이동 AS 인프라 공유 및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9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SK텔레콤은 나눔문화를 확산하고 전 국민 헌혈률 제고를 위해 '찾아가는 이동 AS버스' 5대를 헌혈 현장에 지원한다. 

특히, 대한적십자사의 이동 헌혈차량과 함께 이동 AS버스를 현장에 보내 헌혈자들에게 단말기 AS 및 스마트폰 이용 교육 서비스를 제공한다.

찾아가는 이동 AS버스는 격오지, 군부대 등 고객들이 휴대폰 AS에 불편을 겪는 시간과 장소에서 고객단말 △상담 △점검 △진단 △수리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SK텔레콤과 SK네트웍스서비스가 함께하는 이동 AS 인프라다.

향후 SK텔레콤은 찾아가는 이동 AS버스에 VR‧AR 등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는 5G 고객 체험존을 추가해 고객에게 즐거운 경험을 제공하고 편의를 높일 계획이다.

문갑인 SK텔레콤 스마트디바이스본부장은 "이번 제휴를 통해 SK텔레콤의 이동 AS 인프라인 찾아가는 이동 AS버스와 적십자의 헌혈 인프라를 결합해 우리 사회의 나눔문화 확산에 기여하겠다"며 "향후 헌혈률 제고를 위한 인프라 공유뿐 아니라 재난 및 봉사활동에 대한 협력도 더욱 확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명한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장은 "SK텔레콤과 협력해 다양한 헌혈 관련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해 헌혈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높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