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책으로 어린이·청소년 성평등 의식 키운다"

2019-04-09 15:45:10

- '나다움을 찾는 어린이책' 교육문화포럼 개최

[프라임경제] 롯데는 9일 서울 마포중앙도서관에서 여성가족부,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함께 아동·청소년들이 책을 통해 올바른 성평등 의식을 키울 수 있도록 돕는 '나다움을 찾는 어린이책'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에는 오성엽 롯데지주 커뮤니케이션실장, 이건정 여성가족부 여성정책국장, 홍창표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나다움을 찾는 어린이책' 교육문화사업은 기존에 발간된 어린이책을 통해 형성될 수 있는 성 역할 고정관념을 줄이고 남자다움, 여자다움이 아닌 '나다움'을 책이라는 매체를 통해 인지하고 찾아가는 사업이다. 

▲서울 마포중앙도서관에서 9일 개최된 나다움을 찾는 어린이책 포럼에서 (왼쪽부터) 홍창표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부회장, 이건정 여성가족부 여성정책국장, 오성엽 롯데지주 커뮤니케이션실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롯데지주


아동·청소년들을 위해 '성평등 도서'를 선정하고, 학교와 도서관 및 서점에 '성평등 도서존'을 별도 설치하는 등 학교 안팎에서 성평등 교육을 확산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롯데는 이를 위해 지난해 12월 여성가족부,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MOU를 맺고 2021년까지 총 9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번 사업은 '창작자' '환경' '아동'을 중심으로 3개 영역에 걸쳐 진행된다. 먼저 창작자 중심으로는 성평등 도서의 창작·개발·제작을 지원하고, 출판사와 작가가 참여할 수 있는 작품 공모전을 열어 우수작을 선정하고 및 출판제작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환경 영역으로는 모든 아동이 성평등 콘텐츠를 쉽고 친근하게 접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고, 아동 중심으로는 아이들의 성인지 감수성을 높이는 교육 프로그램 개발 및 교사 대상 교육을 통해 일선 학교에 성평등 교육을 확산할 방침이다.

오성엽 롯데지주 사장은 "어린 시절 사고의 많은 부분을 형성하는 책이라는 매체에 다양성의 관점을 반영하고, 어린이들이 성역할에 대한 고정관념 대신 나다움을 찾아가도록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포럼을 통해 우리 사회 전반의 성평등 인식에 의미 있는 변화를 만들어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