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손해보험, 강원도 산불 피해지역에 1억원 지원

2019-04-10 09:51:47

- 보험료 납입유예 최대 6개월간, 9월30일까지

[프라임경제] DB손해보험(사장 김정남)은 지난 4일 강원지역 대형 산불로 심각한 피해를 입은 주민들을 위해 성금 1억원을 긴급 지원한다고 10일 알렸다.

DB손해보험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을 통해 성금을 전달하고 해당 지원금은 이재민들의 긴급 주거시설과 피해건물 복구비용, 생계비 및 구호물품 지원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또한, DB손해보험은 화재피해 지원을 위해 보험료 납입유예 신청 시 최대 6개월, 오는 9월30일까지 보험료 납입을 유예해 주기로 결정했다.

보험금도 신속하게 지급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DB손해보험은 전문 손해사정 현장대응팀을 구성해 현장에서 손해사정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

DB손해보험 관계자는 "이번 사고로 큰 피해를 입은 강원도 주민들의 빠른 피해 복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피해 주민들이 일상생활로 신속히 복귀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방법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