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文, 이미선 임명 강행하면 전면전 선언으로 생각"

2019-04-10 11:06:03

[프라임경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임명을 강행한다면 대통령이 전면전을 선언하는 것으로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1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이 후보자는 자신이 맡은 소송의 당사자인 건설사 주식을 13억원 어치 보유해 심각한 공정성 시비가 있었다"고 짚었다.

또한 "그뿐 아니라 남편은 특허법원 재직시절 모 기업 주식을 보유한 상태에서 해당 회사의 특허·등록상표 분쟁 관련 재판을 11건이나 맡았다"면서 부적절한 처신을 거론했다.

나 원내대표는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행위로는 믿기지 않는다"고 탄식하면서 "법관으로서의 최소한의 양심과 자질이 의심된다. 이런 분에게 최고의 존엄과 권한이 부여된 헌재 재판관을 맡기는 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것 자체가 헌법에 대한 모독이다"라고 강조, 임명을 강행할 경우 큰 논란이 불가피하다는 점을 재차 주장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