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라밸 추세 무색" 직장인, 열에 여섯 주말 근무

2019-04-11 10:24:08

- 1회 평균 7.2시간 근무…54.9% "주말 근무 보상 없어"

[프라임경제] 주52시간근무제가 도입되면서 여가 시간을 중시하는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 문화가 확산되고 있다. 하지만 직장인 10명 중 6명 이상은 여전히 주말 근무를 하는 등 장시간 노동을 하고, 이들의 과반수는 주말 근무에 대한 적절한 보상을 못 받는 것으로 드러났다.

▲직장인 64%가 주말에 근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 사람인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직장인 737명을 대상으로 '주말 근무 실태'를 조사한 결과, 최근 1년 내 주말 근무한 경험이 있는 직장인은 63.5%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한 달에 평균 2.5회 주말 근무를 하고 있었다. 주말 근무 시에는 하루 평균 7.2시간을 근무한다고 답해 평일 근무시간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주말 근무를 하는 이유는 '업무가 너무 많아 평일에 못 끝내서(38.9%, 복수응답)'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휴일이 따로 정해진 직무가 아니어서(32.7%) △상사, 회사 문화 등이 주말 근무에 익숙해서(19.9%) △행사 운영 등 주말에 할 일이 많아서(17.1%) △주말근무 수당을 받기 위해서(10%) 등의 순이었다.

그러나 주말 근무에 대한 보상이 있는 직장인은 45.1%에 그쳐 절반 이상의 직장인은 별도의 보상을 받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주52시간근무제를 시행 중인 직장에 다니는 응답자(319명) 중 46.1%가 제도 시행 후 주말 근무를 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제도 시행 후 주말 근무는 월 평균 1.5회를 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돼 전체 직장인 평균보다 1회 적었다.

또한 주52시간근무제에 따라 주말 근무에 대한 제약이 심해졌는지를 묻자 70.2%가 '차이가 없다'고 답했다. '주말 근무가 전면 금지됐다'는 응답은 15.4%였으며, '약간 심해졌다'는 답변은 14.4%로 10명 중 3명만이 차이를 느끼고 있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